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홍사덕 정치자금 수수’ 의혹 본격 수사
입력 2012.09.18 (15:14) 수정 2012.09.18 (16:31) 사회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공안1부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불법 정치자금 6천만 원을 받은 혐의로 고발한 홍사덕 전 새누리당 의원에 대해 본격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검찰은 현재 고발장을 받아 수사 계획을 세우는 중이고, 고발장 검토가 끝나는 대로 조만간 선관위 관계자를 불러 고발인 조사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고발인 조사를 통해 선관위의 기초 조사가 어느 정도 이뤄졌는지, 자료의 신빙성이 어느 정도인지 파악할 방침입니다.

이어 제보자인 운전기사 고 모씨와 돈을 준 것으로 지목된 진 모 씨도 불러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앙선관위는 홍 전 의원이 지난 3월 진 모 씨로부터 5천만 원을 건네받았고, 앞서 지난해 추석과 올 설에 쇠고기 선물과 함께 각각 5백만 원을 받는 등 모두 6천만 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가 있다며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이에대해 홍 전 의원은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사실이 없고 명절 때가 되면 쇠고기를 택배로 받은 것뿐이라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 검찰, ‘홍사덕 정치자금 수수’ 의혹 본격 수사
    • 입력 2012-09-18 15:14:57
    • 수정2012-09-18 16:31:46
    사회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공안1부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불법 정치자금 6천만 원을 받은 혐의로 고발한 홍사덕 전 새누리당 의원에 대해 본격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검찰은 현재 고발장을 받아 수사 계획을 세우는 중이고, 고발장 검토가 끝나는 대로 조만간 선관위 관계자를 불러 고발인 조사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고발인 조사를 통해 선관위의 기초 조사가 어느 정도 이뤄졌는지, 자료의 신빙성이 어느 정도인지 파악할 방침입니다.

이어 제보자인 운전기사 고 모씨와 돈을 준 것으로 지목된 진 모 씨도 불러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앙선관위는 홍 전 의원이 지난 3월 진 모 씨로부터 5천만 원을 건네받았고, 앞서 지난해 추석과 올 설에 쇠고기 선물과 함께 각각 5백만 원을 받는 등 모두 6천만 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가 있다며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이에대해 홍 전 의원은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사실이 없고 명절 때가 되면 쇠고기를 택배로 받은 것뿐이라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