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中 국방장관 회담…센카쿠 ‘입장차’
입력 2012.09.18 (22:45) 국제
리언 패네타 미국 국방장관과 량광례 중국 국방부장이 오늘 베이징에서 회담을 갖고 아시아ㆍ태평양 지역의 군사력 재배치와 센카쿠 열도, 중국명 댜오위다오 문제 등의 주요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패네타 장관은 미국은 동아시아 해상 분쟁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며 모든 당사자에게 냉정과 자제를 요청했고, 또 해상 분쟁은 외교적 수단을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량 부장은 "댜오위다오는 법적, 역사적으로 중국 고유의 영토"라며 중국은 추가적인 행동을 취할 권리를 보존하고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량 부장은 다만 그럼에도 중국은 이 문제가 평화적인 방식으로 해결되기 바란다며, 미국에 불개입 약속을 지켜달라고 요구했습니다.

한편 패네타 장관은 아시아 지역의 미군 재배치는 결코 중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며 세계 양대 경제대국의 긴밀한 관계를 저해하는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 美中 국방장관 회담…센카쿠 ‘입장차’
    • 입력 2012-09-18 22:45:41
    국제
리언 패네타 미국 국방장관과 량광례 중국 국방부장이 오늘 베이징에서 회담을 갖고 아시아ㆍ태평양 지역의 군사력 재배치와 센카쿠 열도, 중국명 댜오위다오 문제 등의 주요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패네타 장관은 미국은 동아시아 해상 분쟁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며 모든 당사자에게 냉정과 자제를 요청했고, 또 해상 분쟁은 외교적 수단을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량 부장은 "댜오위다오는 법적, 역사적으로 중국 고유의 영토"라며 중국은 추가적인 행동을 취할 권리를 보존하고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량 부장은 다만 그럼에도 중국은 이 문제가 평화적인 방식으로 해결되기 바란다며, 미국에 불개입 약속을 지켜달라고 요구했습니다.

한편 패네타 장관은 아시아 지역의 미군 재배치는 결코 중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며 세계 양대 경제대국의 긴밀한 관계를 저해하는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