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모강인 前 해경청장 금품수수 혐의 조사
입력 2012.09.26 (07:30) 수정 2012.09.26 (16:05) 사회
모강인 前 해양경찰청장이 해양 면세유를 불법 유통한 업체로부터 돈을 받은 정황이 포착돼 검찰이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수원지검 강력부는 면세유를 불법 유통한 혐의로 지난 6월 구속된 77살 신 모 씨로부터 모강인 前 청장에게 수천만 원을 건넸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모 前 청장이 면세유 불법유통을 눈감아 주는 대가로 돈을 받았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지만 모 전 청장은 혐의를 강하게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모강인 前 해경청장 금품수수 혐의 조사
    • 입력 2012-09-26 07:30:43
    • 수정2012-09-26 16:05:58
    사회
모강인 前 해양경찰청장이 해양 면세유를 불법 유통한 업체로부터 돈을 받은 정황이 포착돼 검찰이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수원지검 강력부는 면세유를 불법 유통한 혐의로 지난 6월 구속된 77살 신 모 씨로부터 모강인 前 청장에게 수천만 원을 건넸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모 前 청장이 면세유 불법유통을 눈감아 주는 대가로 돈을 받았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지만 모 전 청장은 혐의를 강하게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