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풍계리 핵실험장 갱도 잇단 태풍에 붕괴
입력 2012.09.26 (07:30) 수정 2012.09.26 (16:52) 정치
북한에서 최근 태풍 볼라벤과 산바의 영향으로 산사태가 발생하면서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의 핵 실험장 시설 일부가 파손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부 당국은 잇단 태풍으로 북한 핵 실험장 주변의 시설물 일부가 파손됐고, 북한이 현재 중장비를 동원해 복구 작업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풍계리 핵 실험장은 북한이 2006년과 2009년 두 차례 핵실험을 실시했던 곳으로, 북한은 최근 이곳에 기존 갱도 두 개 외에 새로운 핵실험 갱도 굴착 공사를 마무리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미국의 북한 전문 웹사이트 '38 노스'는 지난달 29일 촬영한 북한 지역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함경북도 무수 단리 미사일 기지에서 하던 새로운 미사일 발사대 건설 공사가 폭우와 홍수로 인한 수해 때문에 중단됐다고 밝혔습니다.
  • 北 풍계리 핵실험장 갱도 잇단 태풍에 붕괴
    • 입력 2012-09-26 07:30:44
    • 수정2012-09-26 16:52:24
    정치
북한에서 최근 태풍 볼라벤과 산바의 영향으로 산사태가 발생하면서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의 핵 실험장 시설 일부가 파손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부 당국은 잇단 태풍으로 북한 핵 실험장 주변의 시설물 일부가 파손됐고, 북한이 현재 중장비를 동원해 복구 작업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풍계리 핵 실험장은 북한이 2006년과 2009년 두 차례 핵실험을 실시했던 곳으로, 북한은 최근 이곳에 기존 갱도 두 개 외에 새로운 핵실험 갱도 굴착 공사를 마무리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미국의 북한 전문 웹사이트 '38 노스'는 지난달 29일 촬영한 북한 지역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함경북도 무수 단리 미사일 기지에서 하던 새로운 미사일 발사대 건설 공사가 폭우와 홍수로 인한 수해 때문에 중단됐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