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은행-카드사 ‘체크카드 칸막이’ 무너졌다
입력 2012.09.26 (07:56) 수정 2012.09.26 (11:39) 연합뉴스
농협 고객도 하나SK 체크카드 발급받는다



`금융계열사간 몰아주기’ 관행이 체크카드 업계에서 깨지기 시작했다.



26일 은행계 카드사인 하나SK카드는 결제계좌를 계열사인 하나은행 외에 NH농협은행으로 확대했다.



은행계 카드사가 다른 은행에 체크카드 결제계좌를 연결해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계좌 수 기준으로 최대인 농협은행에 계좌가 있는 고객은 최근 인기를 끄는 `메가캐쉬백2 체크카드’, `비바2 플래티늄 체크카드’ 등 하나SK카드의 체크카드를 모두 발급받을 수 있게 됐다.



체크카드를 이용하려는 고객은 특정 은행에 계좌를 열어야 하는 번거로움을 겪지 않아도 된다.



예금 잔액 범위에서 결제대금이 수시로 빠져나가는 체크카드는 결제계좌가 한정돼 있었다.



계좌이용 수수료가 계열사가 아니면 더 높은 탓이다. 더 높은 수수료를 다른 회사에 주기보다는 제 식구 밀어주기 식으로 영업해온 결과다.



이 때문에 은행계열의 국민카드 체크카드는 국민은행 계좌, 신한카드 체크카드는 신한은행 계좌를 이용해야 했다.



삼성카드, 현대카드, 롯데카드 등의 대기업 계열 전업 카드사는 제휴 방식으로 은행 결제계좌를 연결했지만, 신용카드보다 수익성이 떨어져 활성화되지 못했다.



작년 말 금융감독원의 체크카드 활성화 방안 발표 이후 처음으로 하나SK카드가 다른 은행과 결제계좌를 교차 연결함으로써 대기업ㆍ은행계열 카드사들의 움직임도 주목된다.



신용카드사와 은행간 결제계좌 연동이 확산하면 고객들은 원하는 서비스를 가진 체크카드를 자유롭게 선택하고 결제계좌도 희망하는 은행으로 고르면서 체크카드 시장에 서비스 경쟁이 이뤄질 수 있기 때문이다.



신용카드에 주력한 대기업 계열 전업 카드사는 신용카드의 성장 한계를 탈피하려고 체크카드 시장에 관심을 보이고 있어 카드사와 은행간 협력은 가속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나SK카드 관계자는 "결제계좌 연동 등으로 체크카드 시장의 경계가 무너지면서 고객들 선택의 폭이 넓어지고 이로 인해 서비스 경쟁력이 있는 체크카드 상품이 주목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 은행-카드사 ‘체크카드 칸막이’ 무너졌다
    • 입력 2012-09-26 07:56:07
    • 수정2012-09-26 11:39:26
    연합뉴스
농협 고객도 하나SK 체크카드 발급받는다



`금융계열사간 몰아주기’ 관행이 체크카드 업계에서 깨지기 시작했다.



26일 은행계 카드사인 하나SK카드는 결제계좌를 계열사인 하나은행 외에 NH농협은행으로 확대했다.



은행계 카드사가 다른 은행에 체크카드 결제계좌를 연결해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계좌 수 기준으로 최대인 농협은행에 계좌가 있는 고객은 최근 인기를 끄는 `메가캐쉬백2 체크카드’, `비바2 플래티늄 체크카드’ 등 하나SK카드의 체크카드를 모두 발급받을 수 있게 됐다.



체크카드를 이용하려는 고객은 특정 은행에 계좌를 열어야 하는 번거로움을 겪지 않아도 된다.



예금 잔액 범위에서 결제대금이 수시로 빠져나가는 체크카드는 결제계좌가 한정돼 있었다.



계좌이용 수수료가 계열사가 아니면 더 높은 탓이다. 더 높은 수수료를 다른 회사에 주기보다는 제 식구 밀어주기 식으로 영업해온 결과다.



이 때문에 은행계열의 국민카드 체크카드는 국민은행 계좌, 신한카드 체크카드는 신한은행 계좌를 이용해야 했다.



삼성카드, 현대카드, 롯데카드 등의 대기업 계열 전업 카드사는 제휴 방식으로 은행 결제계좌를 연결했지만, 신용카드보다 수익성이 떨어져 활성화되지 못했다.



작년 말 금융감독원의 체크카드 활성화 방안 발표 이후 처음으로 하나SK카드가 다른 은행과 결제계좌를 교차 연결함으로써 대기업ㆍ은행계열 카드사들의 움직임도 주목된다.



신용카드사와 은행간 결제계좌 연동이 확산하면 고객들은 원하는 서비스를 가진 체크카드를 자유롭게 선택하고 결제계좌도 희망하는 은행으로 고르면서 체크카드 시장에 서비스 경쟁이 이뤄질 수 있기 때문이다.



신용카드에 주력한 대기업 계열 전업 카드사는 신용카드의 성장 한계를 탈피하려고 체크카드 시장에 관심을 보이고 있어 카드사와 은행간 협력은 가속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나SK카드 관계자는 "결제계좌 연동 등으로 체크카드 시장의 경계가 무너지면서 고객들 선택의 폭이 넓어지고 이로 인해 서비스 경쟁력이 있는 체크카드 상품이 주목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