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몽골-한국기업, 합작 해운사 설립
입력 2012.09.26 (09:32) 수정 2012.09.26 (15:52) 경제
몽골과 한국 기업이 합작해 해운사를 설립합니다.

국토해양부는 국내 20위권 해운사인 삼목해운과 몽골 정부가 올해 말 합작해운사를 설립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합작해운사는 초기 자본금 11억5천만 원을 삼목해운과 몽골 정부가 절반씩 출자하며 내년에 시범 운영한 뒤 2015년부터 본격적으로 해운시장에 뛰어들 계획입니다.

정부와 삼목해운이 몽골과 합작해운사를 설립하기로 한 것은 현지의 광물자원과 운송경로를 확보하기 위해섭니다.

몽골의 석탄과 철광석 연간 생산량은 연간 5천만 톤으로 추산되고 있습니다.

한몽 합작해운사는 1단계로 2015년까지 연 100만 톤 규모의 용선형태 화물 운송 능력을 확보하고, 2단계로 2016~2018년까지 용선과 자사선 구입으로 운송 능력을 연 천만 톤 규모로 끌어올릴 계획입니다.

2019년부터는 몽골자원과 제3국 간의 해상운송시장에 진출해 연 3천만 톤 급으로 성장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 몽골-한국기업, 합작 해운사 설립
    • 입력 2012-09-26 09:32:13
    • 수정2012-09-26 15:52:24
    경제
몽골과 한국 기업이 합작해 해운사를 설립합니다.

국토해양부는 국내 20위권 해운사인 삼목해운과 몽골 정부가 올해 말 합작해운사를 설립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합작해운사는 초기 자본금 11억5천만 원을 삼목해운과 몽골 정부가 절반씩 출자하며 내년에 시범 운영한 뒤 2015년부터 본격적으로 해운시장에 뛰어들 계획입니다.

정부와 삼목해운이 몽골과 합작해운사를 설립하기로 한 것은 현지의 광물자원과 운송경로를 확보하기 위해섭니다.

몽골의 석탄과 철광석 연간 생산량은 연간 5천만 톤으로 추산되고 있습니다.

한몽 합작해운사는 1단계로 2015년까지 연 100만 톤 규모의 용선형태 화물 운송 능력을 확보하고, 2단계로 2016~2018년까지 용선과 자사선 구입으로 운송 능력을 연 천만 톤 규모로 끌어올릴 계획입니다.

2019년부터는 몽골자원과 제3국 간의 해상운송시장에 진출해 연 3천만 톤 급으로 성장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