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별소비세 폐지, 대중 골프장 큰 타격”
입력 2012.09.26 (11:52) 연합뉴스
회원제 골프장의 그린피에 부과되는 개별소비세가 내년부터 폐지될 경우 대중 골프장들은 이용객수가 감소하고 경영실적이 악화되는 등 큰 타격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6일 한국레저산업연구소가 발표한 ’개소세 폐지시 골프장산업 전망’ 자료에 따르면 개별소비세가 내년부터 폐지되면 회원제 골프장들의 당기순이익률은 올해 -10.7%에서 내년에는 -5.9%로 호전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대중 골프장들의 당기순이익률은 올해 10.7%에서 내년에는 -1.7%로 떨어져 적자로 전환될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2008년 10월부터 2010년 말까지 지방회원제 골프장에 세금을 감면해 주는 조세특례제한법이 시행됐을 때 회원제 골프장과 대중 골프장의 경영실적을 근거로 계산한 추정치다.



당시 지방 회원제 골프장의 그린피가 3만1천원 인하되면서 지방 회원제 골프장의 경영실적은 호전된 반면 대중 골프장은 악화되는 현상이 나타났다.



개별소비세가 폐지되지 않을 경우 회원제 골프장의 당기순이익률은 내년에 -17.1%로 떨어지지만 대중 골프장은 6.4%로 감소폭이 줄어들 것으로 조사됐다.



이용객 수에서도 개별소비세가 폐지되면 회원제 골프장은 내년에 5.1% 증가하지만 대중골프장은 15.5%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서천범 한국레저산업연구소장은 "개별소비세 폐지는 해외골프 여행객들의 억제나 내수 활성화 효과가 없고 회원제-대중 골프장의 세율 균형을 깨트리는 조치"라고 말했다.
  • “개별소비세 폐지, 대중 골프장 큰 타격”
    • 입력 2012-09-26 11:52:46
    연합뉴스
회원제 골프장의 그린피에 부과되는 개별소비세가 내년부터 폐지될 경우 대중 골프장들은 이용객수가 감소하고 경영실적이 악화되는 등 큰 타격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6일 한국레저산업연구소가 발표한 ’개소세 폐지시 골프장산업 전망’ 자료에 따르면 개별소비세가 내년부터 폐지되면 회원제 골프장들의 당기순이익률은 올해 -10.7%에서 내년에는 -5.9%로 호전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대중 골프장들의 당기순이익률은 올해 10.7%에서 내년에는 -1.7%로 떨어져 적자로 전환될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2008년 10월부터 2010년 말까지 지방회원제 골프장에 세금을 감면해 주는 조세특례제한법이 시행됐을 때 회원제 골프장과 대중 골프장의 경영실적을 근거로 계산한 추정치다.



당시 지방 회원제 골프장의 그린피가 3만1천원 인하되면서 지방 회원제 골프장의 경영실적은 호전된 반면 대중 골프장은 악화되는 현상이 나타났다.



개별소비세가 폐지되지 않을 경우 회원제 골프장의 당기순이익률은 내년에 -17.1%로 떨어지지만 대중 골프장은 6.4%로 감소폭이 줄어들 것으로 조사됐다.



이용객 수에서도 개별소비세가 폐지되면 회원제 골프장은 내년에 5.1% 증가하지만 대중골프장은 15.5%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서천범 한국레저산업연구소장은 "개별소비세 폐지는 해외골프 여행객들의 억제나 내수 활성화 효과가 없고 회원제-대중 골프장의 세율 균형을 깨트리는 조치"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