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금 수입 탈루 고소득 사업자 173명 세무 조사
입력 2012.09.26 (13:08) 수정 2012.09.26 (17:04) 경제
국세청이 서울 강남의 유명 치과와 한의원, 불법입시학원 등 고소득 사업자 173명에 대한 세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국세청은 일부 사치성 업종의 세금 신고 내용을 분석한 결과 일부 사업자들이 높은 수익을 올리면서도 할인을 조건으로 현금 결제를 유도하는 등 탈세 혐의가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서울 강남의 한 치과의 경우 양악 또는 안면 윤곽 성형 등 고가의 수술 수입을 현금으로 받아 직원 이름으로 된 차명 계좌로 관리하는 방법으로 소득을 탈루한 혐의가 드러났습니다.

한 유명 기숙학원은 고액의 수강료를 현금으로 받아 세금을 탈루한 혐의가 적발됐습니다.

외국인을 상대로 고급 주택을 임대한 뒤 연간 임대료를 현금으로 받아 신고를 누락한 혐의를 받고 있는 주택임대업자도 조사 대상에 올랐습니다.

국세청은 이들 대부분이 현금 결제를 유도한 뒤 현금영수증은 발행하지 않는 수법으로 수입 신고를 누락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세무 조사 대상에는 탈세 혐의가 있는 고리 사채 업자와 다단계 판매업자 등 민생침해 사업자들도 포함됐습니다.

국세청은 현금영수증 의무 발행이 시행된 지난 2010년 4월부터 현재까지 현금영수증 미발행으로 세금을 탈루한 고소득 사업자 148명을 적발해 과태료 287억 원을 부과했다고 밝혔습니다.
  • 현금 수입 탈루 고소득 사업자 173명 세무 조사
    • 입력 2012-09-26 13:08:41
    • 수정2012-09-26 17:04:03
    경제
국세청이 서울 강남의 유명 치과와 한의원, 불법입시학원 등 고소득 사업자 173명에 대한 세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국세청은 일부 사치성 업종의 세금 신고 내용을 분석한 결과 일부 사업자들이 높은 수익을 올리면서도 할인을 조건으로 현금 결제를 유도하는 등 탈세 혐의가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서울 강남의 한 치과의 경우 양악 또는 안면 윤곽 성형 등 고가의 수술 수입을 현금으로 받아 직원 이름으로 된 차명 계좌로 관리하는 방법으로 소득을 탈루한 혐의가 드러났습니다.

한 유명 기숙학원은 고액의 수강료를 현금으로 받아 세금을 탈루한 혐의가 적발됐습니다.

외국인을 상대로 고급 주택을 임대한 뒤 연간 임대료를 현금으로 받아 신고를 누락한 혐의를 받고 있는 주택임대업자도 조사 대상에 올랐습니다.

국세청은 이들 대부분이 현금 결제를 유도한 뒤 현금영수증은 발행하지 않는 수법으로 수입 신고를 누락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세무 조사 대상에는 탈세 혐의가 있는 고리 사채 업자와 다단계 판매업자 등 민생침해 사업자들도 포함됐습니다.

국세청은 현금영수증 의무 발행이 시행된 지난 2010년 4월부터 현재까지 현금영수증 미발행으로 세금을 탈루한 고소득 사업자 148명을 적발해 과태료 287억 원을 부과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