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회 정무위, 국감 증인 채택 놓고 공방
입력 2012.09.26 (13:12) 수정 2012.09.26 (15:47) 정치
오늘 국회 정무위원회에서는 재벌개혁과 저축은행 사태 등과 관련한 국정감사 증인채택 문제를 놓고, 여야 간에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민주통합당은 대기업 불공정 행위와 4대강 사업 입찰비리, 은행권 CD금리 담합 의혹 등과 관련해 대기업 총수와 은행장들을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거듭 요구했습니다.

민주당은 특히, 저축은행 구명 로비 의혹과 관련해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의 동생 박지만씨와 올케 서향희 변호사를 증인으로 채택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은 대선을 앞두고 정략적인 증인 신청은 수용할 수 없다며, 부산 저축은행 로비 의혹이 제기된 문재인 후보와 전환사채 저가발행 의혹 등이 제기된 안철수 후보도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맞섰습니다.

여야 의원들은 이와 함께 정부가 2살 이하 유아에 대한 전면 무상보육정책을 폐기하기로 한 경위와 4대강 담합 관련 자료가 유출된 원인 등을 추궁했습니다.
  • 국회 정무위, 국감 증인 채택 놓고 공방
    • 입력 2012-09-26 13:12:07
    • 수정2012-09-26 15:47:28
    정치
오늘 국회 정무위원회에서는 재벌개혁과 저축은행 사태 등과 관련한 국정감사 증인채택 문제를 놓고, 여야 간에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민주통합당은 대기업 불공정 행위와 4대강 사업 입찰비리, 은행권 CD금리 담합 의혹 등과 관련해 대기업 총수와 은행장들을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거듭 요구했습니다.

민주당은 특히, 저축은행 구명 로비 의혹과 관련해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의 동생 박지만씨와 올케 서향희 변호사를 증인으로 채택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은 대선을 앞두고 정략적인 증인 신청은 수용할 수 없다며, 부산 저축은행 로비 의혹이 제기된 문재인 후보와 전환사채 저가발행 의혹 등이 제기된 안철수 후보도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맞섰습니다.

여야 의원들은 이와 함께 정부가 2살 이하 유아에 대한 전면 무상보육정책을 폐기하기로 한 경위와 4대강 담합 관련 자료가 유출된 원인 등을 추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