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직장 폐쇄’ NHL, 선수협과 협상 재개
입력 2012.09.26 (13:46) 연합뉴스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사무국과 선수협회(NHLPA)가 다시 협상 테이블에 앉는다.



AP통신은 NHL 사무국과 선수협회가 오는 30일(이하 한국시간) 협상에 들어간다고 26일 보도했다.



NHL의 직장 폐쇄 조치 이후 노사가 처음 만나는 자리이지만 양측은 이번 협상에선 사태의 본질인 수익 배분 문제를 논의하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선수협회가 연금, 대회 일정, 의료, 노사분규 처리 방안 등에 대해서만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기 때문이다.



NHL 사무국은 지난해 수익을 배분하는 문제를 두고 노사 간 잡음이 발생, 새로운 단체 협약 체결이 무산되자 16일 직장 폐쇄를 선언했다.



NHL은 지난 시즌 33억 달러(약 3조7천억 원)에 이르는 역대 최고 수익을 거뒀다.



하지만 사무국은 전체 수익 중 선수들의 몫을 줄이려 했고, 이에 선수협회가 반발하고 나섰다.



당시 사무국은 선수들에게 지난해 수익의 47~49% 정도를 제공하는 내용의 안을 제시했다.



선수협회는 리그가 성장하고 있는 것을 감안해 지난해의 수익 배분율인 57%보보다 최고 5%포인트 적은 52~54%를 줄 것을 요구했고, 결국 협상은 결렬됐다.



이에 따라 다수의 NHL 선수들이 유럽 리그 등 새로운 둥지를 찾아 떠났고, 프리시즌 60경기가 모두 취소됐다.



한편 2012-2013 NHL 정규 시즌은 다음달 11일 개막한다.
  • ‘직장 폐쇄’ NHL, 선수협과 협상 재개
    • 입력 2012-09-26 13:46:24
    연합뉴스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사무국과 선수협회(NHLPA)가 다시 협상 테이블에 앉는다.



AP통신은 NHL 사무국과 선수협회가 오는 30일(이하 한국시간) 협상에 들어간다고 26일 보도했다.



NHL의 직장 폐쇄 조치 이후 노사가 처음 만나는 자리이지만 양측은 이번 협상에선 사태의 본질인 수익 배분 문제를 논의하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선수협회가 연금, 대회 일정, 의료, 노사분규 처리 방안 등에 대해서만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기 때문이다.



NHL 사무국은 지난해 수익을 배분하는 문제를 두고 노사 간 잡음이 발생, 새로운 단체 협약 체결이 무산되자 16일 직장 폐쇄를 선언했다.



NHL은 지난 시즌 33억 달러(약 3조7천억 원)에 이르는 역대 최고 수익을 거뒀다.



하지만 사무국은 전체 수익 중 선수들의 몫을 줄이려 했고, 이에 선수협회가 반발하고 나섰다.



당시 사무국은 선수들에게 지난해 수익의 47~49% 정도를 제공하는 내용의 안을 제시했다.



선수협회는 리그가 성장하고 있는 것을 감안해 지난해의 수익 배분율인 57%보보다 최고 5%포인트 적은 52~54%를 줄 것을 요구했고, 결국 협상은 결렬됐다.



이에 따라 다수의 NHL 선수들이 유럽 리그 등 새로운 둥지를 찾아 떠났고, 프리시즌 60경기가 모두 취소됐다.



한편 2012-2013 NHL 정규 시즌은 다음달 11일 개막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