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도권 분양가 비율, 5년 만에 15%P 내려
입력 2012.09.26 (13:57) 수정 2012.09.26 (20:20) 부동산
올해 수도권에서 분양한 새 아파트의 주변 시세 대비 분양가 비율이 평균 116%를 기록해 5년 전보다 15%포인트 내렸습니다.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14가 수도권 새 아파트의 분양가와 기존 아파트의 평균 매매 가격을 비교한 결과, 2007년에는 주변시세의 129%에 달했던 신규 분양가가 지금은 116%로 낮아졌습니다.



특히 서울은 입주 5년 이하의 기존 아파트값이 신규 분양가보다 더 비싼 것으로 나타나 주변 시세 대비 분양가 비율이 평균 94%에 불과했습니다.



구별로는 강남구의 입주 5년 된 아파트의 3.3제곱미터 당 매매가가 3천211만 원인데 비해 새 아파트 평균 분양가는 2천96만 원이어서 시세 대비 분양가가 65%로 가장 낮았고 송파구가 71%로 뒤를 이었습니다.



서울 전역에서 신규 분양가가 입주 5년 이하 아파트 매매가를 웃돈 지역은 노원구와 강동구, 마포구 등 3곳 뿐이었습니다.



부동산 114 관계자는 "2007년 도입된 분양가 상한제와 주변 시세의 70~80% 수준인 보금자리주택이 분양가를 끌어내렸다"고 평가했습니다.
  • 수도권 분양가 비율, 5년 만에 15%P 내려
    • 입력 2012-09-26 13:57:19
    • 수정2012-09-26 20:20:42
    부동산
올해 수도권에서 분양한 새 아파트의 주변 시세 대비 분양가 비율이 평균 116%를 기록해 5년 전보다 15%포인트 내렸습니다.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14가 수도권 새 아파트의 분양가와 기존 아파트의 평균 매매 가격을 비교한 결과, 2007년에는 주변시세의 129%에 달했던 신규 분양가가 지금은 116%로 낮아졌습니다.



특히 서울은 입주 5년 이하의 기존 아파트값이 신규 분양가보다 더 비싼 것으로 나타나 주변 시세 대비 분양가 비율이 평균 94%에 불과했습니다.



구별로는 강남구의 입주 5년 된 아파트의 3.3제곱미터 당 매매가가 3천211만 원인데 비해 새 아파트 평균 분양가는 2천96만 원이어서 시세 대비 분양가가 65%로 가장 낮았고 송파구가 71%로 뒤를 이었습니다.



서울 전역에서 신규 분양가가 입주 5년 이하 아파트 매매가를 웃돈 지역은 노원구와 강동구, 마포구 등 3곳 뿐이었습니다.



부동산 114 관계자는 "2007년 도입된 분양가 상한제와 주변 시세의 70~80% 수준인 보금자리주택이 분양가를 끌어내렸다"고 평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