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밀린 임금 못 받아 홧김에 살인미수’ 50대 영장 청구
입력 2012.09.26 (15:20) 수정 2012.09.26 (16:02) 사회
인천 남부경찰서는 밀린 임금을 주지 않는다며 건설업자를 살해하려한 혐의로 건설현장 하청업체 대표 58살 정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정 씨는 지난 24일 인천 숭의동의 한 포장마차에서 건설업자 진모 씨와 술을 마시다 진 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조사결과 정 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업체의 직원들과 함께 진씨의 회사가 시공한 납골당 건설 현장에서 일한 뒤 1년 동안 임금 8천 만원을 받지 못하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밀린 임금 못 받아 홧김에 살인미수’ 50대 영장 청구
    • 입력 2012-09-26 15:20:18
    • 수정2012-09-26 16:02:32
    사회
인천 남부경찰서는 밀린 임금을 주지 않는다며 건설업자를 살해하려한 혐의로 건설현장 하청업체 대표 58살 정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정 씨는 지난 24일 인천 숭의동의 한 포장마차에서 건설업자 진모 씨와 술을 마시다 진 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조사결과 정 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업체의 직원들과 함께 진씨의 회사가 시공한 납골당 건설 현장에서 일한 뒤 1년 동안 임금 8천 만원을 받지 못하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