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올림푸스 前 회장 등 유죄 인정
입력 2012.09.26 (16:43) 국제
일본 올림푸스 분식결산 사건에서 금융상품 거래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기쿠카와 쓰요시 전 회장 등 3명이 어제 도쿄 지방법원에서 열린 첫 공판에서 기소내용을 시인했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기쿠카와가 "기소 내용에 틀림이 없다. 회사의 막대한 손실을 공개하지 않은 것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기쿠카와 전 회장과 함께 기소된 야마다 히데오 전 감사역, 모리 히사시 전 부사장 등도 유죄를 인정했습니다.

이들은 재테크를 하다 천억엔 가까운 투자 손실을 냈고, 이를 은폐하기 위해 해외 펀드와의 위장 거래 등으로 자산을 천 100억엔 불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日 올림푸스 前 회장 등 유죄 인정
    • 입력 2012-09-26 16:43:10
    국제
일본 올림푸스 분식결산 사건에서 금융상품 거래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기쿠카와 쓰요시 전 회장 등 3명이 어제 도쿄 지방법원에서 열린 첫 공판에서 기소내용을 시인했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기쿠카와가 "기소 내용에 틀림이 없다. 회사의 막대한 손실을 공개하지 않은 것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기쿠카와 전 회장과 함께 기소된 야마다 히데오 전 감사역, 모리 히사시 전 부사장 등도 유죄를 인정했습니다.

이들은 재테크를 하다 천억엔 가까운 투자 손실을 냈고, 이를 은폐하기 위해 해외 펀드와의 위장 거래 등으로 자산을 천 100억엔 불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