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즉시연금보험’ 절판 마케팅 소비자 경보
입력 2012.09.26 (21:55)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내년부터 세금을 내야한다는 소식에 즉시연금보험에 가입하는 사람들이 최근 급증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금융당국이 소비자경보를 발령했는데요.

도대체 무슨 문제가 있는지 박일중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은행에서 즉시연금보험 상담을 하자 빨리 가입할 것을 권합니다.

<녹취> 은행원(음성변조) : "가급적이면 11월 안에 (가입)하셔야 돼요. (법이) 국회에서 통과됐어요. 대통령 시행령만 남았어요."

이 같은 권유에 하루 평균 가입자 수가 세제개편안 발표 전보다 세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하지만 아직 관련 세법개정안은 국회를 통과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

4.5% 안팎의 공시 이율도 문제입니다.

<녹취> 은행원(음성변조) : "지금 4.5입니다. 금리가 엄청나게 떨어져 있는데 공시이율이 막 시장금리처럼 변동폭이 크거나 그렇지 않아요."

그러나 매월 바뀌는 공시이율이 높은 수준으로 오래 유지될 수 없다는 게 금융당국의 판단입니다.

게다가 공시이율은 낸 돈 전체 아니라 위험보험료와 사업비 등을 뺀 뒤에 붙기 때문에 실제 수익률은 더 낮습니다.

아울러 종신형은 중도 해지가 아예 불가능하고, 확정형과 상속형은 2~3년 안에 해지하면 원금 손실이 불가피합니다.

이른바 절판마케팅에 넘어가 서둘러 가입할 상품이 아니라는 겁니다.

<인터뷰> 정영석(금융감독원) : "장기적으로 봤을 때는 일반적인 저축상품에 비해가지고 아주 매력적인 상품은 아니라고 저희들은 판단하고 있습니다."

보험료의 5천만 원까지만 보호되는 만큼 보험사의 경영상태도 살핀 뒤 가입해야 합니다.

KBS 뉴스 박일중입니다.
  • ‘즉시연금보험’ 절판 마케팅 소비자 경보
    • 입력 2012-09-26 21:55:37
    뉴스9(경인)
<앵커 멘트>

내년부터 세금을 내야한다는 소식에 즉시연금보험에 가입하는 사람들이 최근 급증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금융당국이 소비자경보를 발령했는데요.

도대체 무슨 문제가 있는지 박일중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은행에서 즉시연금보험 상담을 하자 빨리 가입할 것을 권합니다.

<녹취> 은행원(음성변조) : "가급적이면 11월 안에 (가입)하셔야 돼요. (법이) 국회에서 통과됐어요. 대통령 시행령만 남았어요."

이 같은 권유에 하루 평균 가입자 수가 세제개편안 발표 전보다 세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하지만 아직 관련 세법개정안은 국회를 통과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

4.5% 안팎의 공시 이율도 문제입니다.

<녹취> 은행원(음성변조) : "지금 4.5입니다. 금리가 엄청나게 떨어져 있는데 공시이율이 막 시장금리처럼 변동폭이 크거나 그렇지 않아요."

그러나 매월 바뀌는 공시이율이 높은 수준으로 오래 유지될 수 없다는 게 금융당국의 판단입니다.

게다가 공시이율은 낸 돈 전체 아니라 위험보험료와 사업비 등을 뺀 뒤에 붙기 때문에 실제 수익률은 더 낮습니다.

아울러 종신형은 중도 해지가 아예 불가능하고, 확정형과 상속형은 2~3년 안에 해지하면 원금 손실이 불가피합니다.

이른바 절판마케팅에 넘어가 서둘러 가입할 상품이 아니라는 겁니다.

<인터뷰> 정영석(금융감독원) : "장기적으로 봤을 때는 일반적인 저축상품에 비해가지고 아주 매력적인 상품은 아니라고 저희들은 판단하고 있습니다."

보험료의 5천만 원까지만 보호되는 만큼 보험사의 경영상태도 살핀 뒤 가입해야 합니다.

KBS 뉴스 박일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