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은행 가계대출 연체율 6년 만에 1% 넘어섰다
입력 2012.09.27 (07:16) 수정 2012.09.27 (20:59) 재테크
은행 가계대출 연체율이 6년 만에 1%를 넘었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달 말 은행의 가계대출 연체율이 1.01%로 7월 말보다 0.08%포인트 올랐다고 밝혔습니다.



1%를 넘은 건 2006년 10월 1.07% 이후 처음입니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91%로 한 달 전 보다 0.08%포인트 높아졌습니다.



이는 집단대출 연체율이 1.9%로 올랐기 때문입니다.



금감원은 집단대출 분쟁이 늘어난데다 경기 부진으로 가계의 원리금 상환 능력이 약해져 가계 대출 연체율이 상승했다고 설명했습니다.
  • 은행 가계대출 연체율 6년 만에 1% 넘어섰다
    • 입력 2012-09-27 07:16:02
    • 수정2012-09-27 20:59:14
    재테크
은행 가계대출 연체율이 6년 만에 1%를 넘었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달 말 은행의 가계대출 연체율이 1.01%로 7월 말보다 0.08%포인트 올랐다고 밝혔습니다.



1%를 넘은 건 2006년 10월 1.07% 이후 처음입니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91%로 한 달 전 보다 0.08%포인트 높아졌습니다.



이는 집단대출 연체율이 1.9%로 올랐기 때문입니다.



금감원은 집단대출 분쟁이 늘어난데다 경기 부진으로 가계의 원리금 상환 능력이 약해져 가계 대출 연체율이 상승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