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대선 후보 추석 전 민심 공략
입력 2012.09.27 (07:59) 수정 2012.09.27 (08:0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는 어젯밤 동대문 의류 상가를 찾아 민심을 살폈습니다.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는 골목상권 보호를 위해 특별법을 만들겠다고 약속했고

무소속 안철수 후보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하고, 부산의 모교를 방문했습니다.

보도에 김주한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 후보는 어젯밤 서울 동대문 의류상가를 찾아 젊은층 표심을 공략하고 추석을 앞둔 상인들의 민심을 살폈습니다.

<녹취> 박근혜(새누리당 대선 후보) : "카드 수수료를 1.5%로 낮추기로 했거든요.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박근혜 후보는 앞서 어제, 세 후보 가운데 가장 먼저 중앙선대위를 출범시켰습니다.

박 후보는 오늘 당내 비박계 인사들까지 포함된 선대위 의장단과 첫 회의를 열고 향후 선대위 운영 방안 등을 논의합니다.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는 중소기업과 골목 상권 보호 대책을 내놓았습니다.

<녹취> 문재인(민주통합당 대선 후보) : "중소기업, 소상공인 적합업종 지정해서 대기업의 진입을 아예 원천적으로 막고, 또 이미 진입해있는 대기업에 대해서는 사업 이양을 유도해 나가겠습니다."

문재인 후보는 과거 한나라당 출신으로 한때 안철수 후보의 멘토로 알려졌던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을 선대위 국민통합위원장으로 영입했습니다.

오늘은 1박 2일 일정으로 광주·전남 지역을 방문합니다.

무소속 안철수 후보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하고 권양숙 여사를 예방했습니다.

<녹취> 안철수(무소속 대선후보) : "노 대통령께서 정말 따뜻한 마음 가지신 분이고 정말 진심갖고 사람 대해주신 분이라고 제 생각 말씀드렸습니다."

이어 부산의 모교를 방문하고 부산국제영화제 관계자를 만나는 등 부산 민심 공략에 주력했습니다.

안철수 후보는 오늘 선거캠프 이름을 확정 발표하고 이름 공모에 참여한 네티즌들과 만나 소통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주한입니다.
  • 여야 대선 후보 추석 전 민심 공략
    • 입력 2012-09-27 07:59:20
    • 수정2012-09-27 08:02:34
    뉴스광장
<앵커 멘트>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는 어젯밤 동대문 의류 상가를 찾아 민심을 살폈습니다.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는 골목상권 보호를 위해 특별법을 만들겠다고 약속했고

무소속 안철수 후보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하고, 부산의 모교를 방문했습니다.

보도에 김주한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 후보는 어젯밤 서울 동대문 의류상가를 찾아 젊은층 표심을 공략하고 추석을 앞둔 상인들의 민심을 살폈습니다.

<녹취> 박근혜(새누리당 대선 후보) : "카드 수수료를 1.5%로 낮추기로 했거든요.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박근혜 후보는 앞서 어제, 세 후보 가운데 가장 먼저 중앙선대위를 출범시켰습니다.

박 후보는 오늘 당내 비박계 인사들까지 포함된 선대위 의장단과 첫 회의를 열고 향후 선대위 운영 방안 등을 논의합니다.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는 중소기업과 골목 상권 보호 대책을 내놓았습니다.

<녹취> 문재인(민주통합당 대선 후보) : "중소기업, 소상공인 적합업종 지정해서 대기업의 진입을 아예 원천적으로 막고, 또 이미 진입해있는 대기업에 대해서는 사업 이양을 유도해 나가겠습니다."

문재인 후보는 과거 한나라당 출신으로 한때 안철수 후보의 멘토로 알려졌던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을 선대위 국민통합위원장으로 영입했습니다.

오늘은 1박 2일 일정으로 광주·전남 지역을 방문합니다.

무소속 안철수 후보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하고 권양숙 여사를 예방했습니다.

<녹취> 안철수(무소속 대선후보) : "노 대통령께서 정말 따뜻한 마음 가지신 분이고 정말 진심갖고 사람 대해주신 분이라고 제 생각 말씀드렸습니다."

이어 부산의 모교를 방문하고 부산국제영화제 관계자를 만나는 등 부산 민심 공략에 주력했습니다.

안철수 후보는 오늘 선거캠프 이름을 확정 발표하고 이름 공모에 참여한 네티즌들과 만나 소통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주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