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출판 시장의 새로운 동력 ‘전자책’
입력 2012.09.27 (07:5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태플릿 PC가 확대보급되면서 전자책이 우리 생활 속으로 한층 다가오고 있습니다.

전자책 컨텐츠가 다양해지는 것 뿐만아니라 출판 경험이 없는 사람도 손쉽게 직접 전자책을 출간할 수 있는 이른바 '셀프 출판'의 시대가 열리고 있습니다.

이승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연간 10만 명의 외국인이 찾아오는 서울 북촌 한옥마을.

이 마을에는 겉모양은 한옥이지만 이태리 음식을 파는 곳 등 재미있는 곳이 많습니다.

북촌의 한 주민이 이러한 숨은 재미를 영어와 일어판 전자책으로 펴냈습니다.

전자책 형식이 국제표준화돼있는데다 유통도 아마존 같은 인터넷 오픈마켓을 이용해 별다른 어려움이 없습니다.

<인터뷰> 구도경(전자책 '서울 워킹투어'저자) : "(인터넷)마켓을 통해서 코리아라던지 요즘 많이 뜨고 있는 한류라던지 케이팝이라는 검색어를 치면 제 책이 검색될 수 있도록 제작이 되어있구요."

이같은 출판과 유통 과정의 단순화는 전자책 1인 출판 시대를 견인하고 있습니다.

그 결과 종이책이 따라 올 수 없는 다양성으로 이어집니다.

<인터뷰> 정정은(교육 참가자) : "저작권 만료된 컨텐츠를 가지고 소설처럼 볼 수 있는 삽화집..(만들려고해요)"

최근 아마존에선 전자책 매출이 종이책을 넘어섰고, 국내 시장도 지난해 150억에서 올해는 4백억 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인터뷰> 남영준(중앙대 문헌정보학과 교수) : "저는 전자책이 아마 내년이나 내후년부터는 전자책 형태로 출판되는 책의 양이, 특히 소설부문에 있어서는 인쇄보다는 훨씬 많아질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급부상하는 전자책이 불황으로 어려운 출판 시장의 새로운 동력으로 떠오를 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이승환입니다.
  • 출판 시장의 새로운 동력 ‘전자책’
    • 입력 2012-09-27 07:59:36
    뉴스광장
<앵커 멘트>

최근 태플릿 PC가 확대보급되면서 전자책이 우리 생활 속으로 한층 다가오고 있습니다.

전자책 컨텐츠가 다양해지는 것 뿐만아니라 출판 경험이 없는 사람도 손쉽게 직접 전자책을 출간할 수 있는 이른바 '셀프 출판'의 시대가 열리고 있습니다.

이승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연간 10만 명의 외국인이 찾아오는 서울 북촌 한옥마을.

이 마을에는 겉모양은 한옥이지만 이태리 음식을 파는 곳 등 재미있는 곳이 많습니다.

북촌의 한 주민이 이러한 숨은 재미를 영어와 일어판 전자책으로 펴냈습니다.

전자책 형식이 국제표준화돼있는데다 유통도 아마존 같은 인터넷 오픈마켓을 이용해 별다른 어려움이 없습니다.

<인터뷰> 구도경(전자책 '서울 워킹투어'저자) : "(인터넷)마켓을 통해서 코리아라던지 요즘 많이 뜨고 있는 한류라던지 케이팝이라는 검색어를 치면 제 책이 검색될 수 있도록 제작이 되어있구요."

이같은 출판과 유통 과정의 단순화는 전자책 1인 출판 시대를 견인하고 있습니다.

그 결과 종이책이 따라 올 수 없는 다양성으로 이어집니다.

<인터뷰> 정정은(교육 참가자) : "저작권 만료된 컨텐츠를 가지고 소설처럼 볼 수 있는 삽화집..(만들려고해요)"

최근 아마존에선 전자책 매출이 종이책을 넘어섰고, 국내 시장도 지난해 150억에서 올해는 4백억 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인터뷰> 남영준(중앙대 문헌정보학과 교수) : "저는 전자책이 아마 내년이나 내후년부터는 전자책 형태로 출판되는 책의 양이, 특히 소설부문에 있어서는 인쇄보다는 훨씬 많아질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급부상하는 전자책이 불황으로 어려운 출판 시장의 새로운 동력으로 떠오를 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이승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