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캠코, 중소기업 부실 채권 4조 8천억 원 인수
입력 2012.09.27 (11:10) 수정 2012.09.27 (16:12) 경제
자산관리공사, 캠코는 기술보증기금이 보유한 4조8천83억원 어치의 특수채권을 매입한다고 밝혔습니다.

캠코가 매입한 특수채권은 기술보증기금이 중소기업의 대출을 대신 갚아주고 5년 이상 지나 상각 처리된 것으로 채권 회수 이익은 두 기관이 나눠 갖게 됩니다.

캠코는 채권을 넘겨받은 중소기업에 원리금을 덜어주고 최장 8년에 걸쳐 장기 분할상환을 허용해 해당 기업의 재기를 지원할 방침입니다.
  • 캠코, 중소기업 부실 채권 4조 8천억 원 인수
    • 입력 2012-09-27 11:10:06
    • 수정2012-09-27 16:12:17
    경제
자산관리공사, 캠코는 기술보증기금이 보유한 4조8천83억원 어치의 특수채권을 매입한다고 밝혔습니다.

캠코가 매입한 특수채권은 기술보증기금이 중소기업의 대출을 대신 갚아주고 5년 이상 지나 상각 처리된 것으로 채권 회수 이익은 두 기관이 나눠 갖게 됩니다.

캠코는 채권을 넘겨받은 중소기업에 원리금을 덜어주고 최장 8년에 걸쳐 장기 분할상환을 허용해 해당 기업의 재기를 지원할 방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