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도시 노인, 농촌 노인보다 건강”…가족 만족도 낮아
입력 2012.09.27 (13:04) 수정 2012.09.27 (21:0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처음으로 도시와 농어촌 고령자의 생활과 의식 차이를 비교한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특히 건강과 가족 관계 만족도에서 차이를 보였습니다.



윤영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도시 고령자들은 농촌 고령자들보다 건강하다고 생각하는 반면 가족 관계에 대한 만족도는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통계청이 발표한 올해 고령자 통계 자료를 보면 자신의 건강상태에 대해 나쁘다고 응답한 고령자는 농어촌지역이 56%로 도시지역에 비해 9.7%포인트 높았습니다.



규칙적인 운동을 한다는 비율도 농어촌지역이 23%, 도시지역은 43%로 농어촌 고령자가 더 낮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반면, 가족 생활과 배우자,자녀 등 가족 관계에 대한 만족도에서는 농어촌 고령자의 53%가 만족한다고 답한 반면 도시 고령자는 45%만 만족한다고 응답했습니다.



올해 우리나라 총 인구에서 65세 이상 고령자 비중은 11.8%이지만, 2030년 24.3%, 2050년에는 37% 수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이에따라 올해는 15세에서 64세까지의 생산가능인구 6.2명이 노인 1명을 부양하는 셈이지만, 저출산이 지속될 경우 2050년에는 생산가능인구 1.4명이 노인 1명을 부양해야 할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또, 지난해 65세 이상 고령자의 이혼은 6,273건으로 지난 2000년보다 남자는 3배 이상, 여자는 4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지난해 고령자 재혼도 남자가 2천 2백여 명, 여자는 790여 명으로 남자가 월등하게 많았습니다.



KBS 뉴스 윤영란입니다.
  • “도시 노인, 농촌 노인보다 건강”…가족 만족도 낮아
    • 입력 2012-09-27 13:04:22
    • 수정2012-09-27 21:00:09
    뉴스 12
<앵커 멘트>



처음으로 도시와 농어촌 고령자의 생활과 의식 차이를 비교한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특히 건강과 가족 관계 만족도에서 차이를 보였습니다.



윤영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도시 고령자들은 농촌 고령자들보다 건강하다고 생각하는 반면 가족 관계에 대한 만족도는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통계청이 발표한 올해 고령자 통계 자료를 보면 자신의 건강상태에 대해 나쁘다고 응답한 고령자는 농어촌지역이 56%로 도시지역에 비해 9.7%포인트 높았습니다.



규칙적인 운동을 한다는 비율도 농어촌지역이 23%, 도시지역은 43%로 농어촌 고령자가 더 낮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반면, 가족 생활과 배우자,자녀 등 가족 관계에 대한 만족도에서는 농어촌 고령자의 53%가 만족한다고 답한 반면 도시 고령자는 45%만 만족한다고 응답했습니다.



올해 우리나라 총 인구에서 65세 이상 고령자 비중은 11.8%이지만, 2030년 24.3%, 2050년에는 37% 수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이에따라 올해는 15세에서 64세까지의 생산가능인구 6.2명이 노인 1명을 부양하는 셈이지만, 저출산이 지속될 경우 2050년에는 생산가능인구 1.4명이 노인 1명을 부양해야 할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또, 지난해 65세 이상 고령자의 이혼은 6,273건으로 지난 2000년보다 남자는 3배 이상, 여자는 4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지난해 고령자 재혼도 남자가 2천 2백여 명, 여자는 790여 명으로 남자가 월등하게 많았습니다.



KBS 뉴스 윤영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