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연아 측 “‘김연아 동상’과 전혀 무관”
입력 2012.09.27 (13:25) 수정 2012.09.27 (14:14) 연합뉴스
경기도 군포시가 설치한 김연아 선수의 동상과 관련해 김연아 측이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다.



김연아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는 27일 보도자료를 내고 "군포시에서 제작한 ‘김연아 동상’이라 불리는 피겨 조형물은 김연아와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주장했다.



해당 조형물은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한국인 최초로 피겨스케이팅 금메달을 딴 군포 출신 ‘피겨여왕’ 김연아 선수의 업적을 기리고자 군포시가 그해 11월에 산본동 철쭉동산에 설치한 것이다.



그런데 세비 5억2천만원을 들여 제작한 ‘김연아 동상’과 관련해 시민단체에서는 편법 설계로 시공비가 부풀려지고 조형물이 설계와 다르게 제작됐다며 비리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일고 있다.



올댓스포츠는 "지난해 3월 군포시에 ‘김연아 거리’ 조성 사업 중단을 요청한 이후 해당 사업에 대해 군포시와 논의를 진행한 바 없다"면서 "해당 조형물은 김연아 선수 본인과 올댓스포츠와 전혀 상관이 없다"고 했다.



이어 "군포시에서는 조형물을 제작한다는 것을 선수 본인이나 올댓스포츠에 알린 적도 없고 올댓스포츠가 군포시에 김연아 선수의 초상이나 성명을 사용하는 것을 허가한 적도 없다"고 강조했다.



올댓스포츠는 지난해 3월 군포시에 ‘김연아 거리’ 조성과 명명 중단 요청과 함께 김연아의 초상과 성명 역시 이용하지 말 것을 공문을 통해 요청한 바 있다.



올댓스포츠는 "해당 동상은 김연아 선수의 초상을 활용해 제작됐다고 판단하고 있으며 또한 어떻게 ‘김연아 조형물’ 또는 ‘김연아 동상’ 등으로 명명되었는지를 확인하겠다"고 덧붙였다.



올댓스포츠는 문제가 된 피겨 조형물에 대해 "김연아가 자란 곳이고 피겨스케이팅 선수의 꿈을 키운 곳이 군포시여서 김연아가 항상 군포시에 대한 애정을 갖고 있다. 김연아의 이미지를 담은 조형물을 만들겠다는 군포 시민들의 뜻에 오히려 감사를 드려야 할 일"이라고 했다.



그러나 "제작비리 의혹이 제기되고 예술적 수준이 크게 떨어진다는 논란이 제기된 상황에서 애초의 제작의도와 달리 비리로 얼룩진 이미지로 변질할까 하는 우려 때문에 더는 조형물로서의 존재 이유가 있는지 의구심이 든다. 이 같은 의혹과 논란에 대해 군포시의 올바른 해명과 판단이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 김연아 측 “‘김연아 동상’과 전혀 무관”
    • 입력 2012-09-27 13:25:38
    • 수정2012-09-27 14:14:57
    연합뉴스
경기도 군포시가 설치한 김연아 선수의 동상과 관련해 김연아 측이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다.



김연아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는 27일 보도자료를 내고 "군포시에서 제작한 ‘김연아 동상’이라 불리는 피겨 조형물은 김연아와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주장했다.



해당 조형물은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한국인 최초로 피겨스케이팅 금메달을 딴 군포 출신 ‘피겨여왕’ 김연아 선수의 업적을 기리고자 군포시가 그해 11월에 산본동 철쭉동산에 설치한 것이다.



그런데 세비 5억2천만원을 들여 제작한 ‘김연아 동상’과 관련해 시민단체에서는 편법 설계로 시공비가 부풀려지고 조형물이 설계와 다르게 제작됐다며 비리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일고 있다.



올댓스포츠는 "지난해 3월 군포시에 ‘김연아 거리’ 조성 사업 중단을 요청한 이후 해당 사업에 대해 군포시와 논의를 진행한 바 없다"면서 "해당 조형물은 김연아 선수 본인과 올댓스포츠와 전혀 상관이 없다"고 했다.



이어 "군포시에서는 조형물을 제작한다는 것을 선수 본인이나 올댓스포츠에 알린 적도 없고 올댓스포츠가 군포시에 김연아 선수의 초상이나 성명을 사용하는 것을 허가한 적도 없다"고 강조했다.



올댓스포츠는 지난해 3월 군포시에 ‘김연아 거리’ 조성과 명명 중단 요청과 함께 김연아의 초상과 성명 역시 이용하지 말 것을 공문을 통해 요청한 바 있다.



올댓스포츠는 "해당 동상은 김연아 선수의 초상을 활용해 제작됐다고 판단하고 있으며 또한 어떻게 ‘김연아 조형물’ 또는 ‘김연아 동상’ 등으로 명명되었는지를 확인하겠다"고 덧붙였다.



올댓스포츠는 문제가 된 피겨 조형물에 대해 "김연아가 자란 곳이고 피겨스케이팅 선수의 꿈을 키운 곳이 군포시여서 김연아가 항상 군포시에 대한 애정을 갖고 있다. 김연아의 이미지를 담은 조형물을 만들겠다는 군포 시민들의 뜻에 오히려 감사를 드려야 할 일"이라고 했다.



그러나 "제작비리 의혹이 제기되고 예술적 수준이 크게 떨어진다는 논란이 제기된 상황에서 애초의 제작의도와 달리 비리로 얼룩진 이미지로 변질할까 하는 우려 때문에 더는 조형물로서의 존재 이유가 있는지 의구심이 든다. 이 같은 의혹과 논란에 대해 군포시의 올바른 해명과 판단이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