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은 총재, 중국에 ‘통화스와프 상설화’ 제안
입력 2012.09.27 (15:56) 수정 2012.09.27 (16:47) 경제
김중수 한국은행 총재가 중국에 통화스와프 상설화를 제안했습니다.

김 총재는 오늘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수교 20주년 기념 한중 금융협력 현황과 과제' 세미나 기조연설에서 "지난해 한중간 통화스와프 규모를 대폭 확대해 역내 금융안정에 크게 기여했다"고 평가하고 "앞으로 양국 간 통합이 더욱 진전될 것을 고려해 한중 통화스와프의 상설화를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총재는 "양국의 교역 결제에 교역국 통화의 사용을 더욱 활성화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이를 통해 역내 금융안정을 다지고 교역 기업이 환 위험을 없애며 미국 달러화에 대한 의존도도 낮출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총재는 이와함께 금융위기 재발을 막기 위한 양국 간 공동대응 체제 확충을 제안했습니다.

한중 양국은 지난 2009년 4월 1천800억 위안, 32조 원의 통화스와프 계약을 맺었으며 지난해 10월엔 규모를 2천600억위안, 64조원으로 확대해 2014년까지 계약을 갱신했습니다.
  • 한은 총재, 중국에 ‘통화스와프 상설화’ 제안
    • 입력 2012-09-27 15:56:31
    • 수정2012-09-27 16:47:33
    경제
김중수 한국은행 총재가 중국에 통화스와프 상설화를 제안했습니다.

김 총재는 오늘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수교 20주년 기념 한중 금융협력 현황과 과제' 세미나 기조연설에서 "지난해 한중간 통화스와프 규모를 대폭 확대해 역내 금융안정에 크게 기여했다"고 평가하고 "앞으로 양국 간 통합이 더욱 진전될 것을 고려해 한중 통화스와프의 상설화를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총재는 "양국의 교역 결제에 교역국 통화의 사용을 더욱 활성화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이를 통해 역내 금융안정을 다지고 교역 기업이 환 위험을 없애며 미국 달러화에 대한 의존도도 낮출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총재는 이와함께 금융위기 재발을 막기 위한 양국 간 공동대응 체제 확충을 제안했습니다.

한중 양국은 지난 2009년 4월 1천800억 위안, 32조 원의 통화스와프 계약을 맺었으며 지난해 10월엔 규모를 2천600억위안, 64조원으로 확대해 2014년까지 계약을 갱신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