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벌 총수일가 9.2%만이 이사로 등재”
입력 2012.09.27 (19:44) 수정 2012.09.27 (19:49)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기업집단의 총수 일가가 주요 계열사 이사에 거의 등재돼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총수들이 이사 책임은 피하고 권한만 누리려는 게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김진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공정거래위원회가 국내 46개 대기업집단의 공시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체 등기이사 5천8백44명 가운데 총수 일가는 535명으로 전체의 9.2%를 차지했습니다.

이 가운데 총수 친족의 이사등재 비중은 지난해보다 0.9% 포인트증가한 6.5%였지만 정작 총수는 0.2% 포인트 감소한 2.7%만이 이사에 등재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삼성은 354명의 이사 가운데 총수 일가가 단 1명으로 등재 비율이 0.28% 밖에 안 됐습니다.

미래에셋도 이사 78명 가운데 총수 일가는 1명, LG는 270명 중 4명에 그쳤습니다.

반면, 대기업 집단의 상장사 238개의 사외이사 비중은 48.5%로 지난해보다 1% 포인트 증가했습니다.

그러나 최근 1년간 사외이사 반대로 이사회 안건이 부결된 경우는 36건, 전체의 0.63%에 불과했습니다.

공정위는 기업이 중대한 과실로 주주에게 손실을 입힐 경우 상법상 이사들이 책임을 지게 돼 있는데 이런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총수일가가 이사 등재를 꺼리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KBS 뉴스 김진화입니다.
  • “재벌 총수일가 9.2%만이 이사로 등재”
    • 입력 2012-09-27 19:44:42
    • 수정2012-09-27 19:49:47
    뉴스 7
<앵커 멘트>

대기업집단의 총수 일가가 주요 계열사 이사에 거의 등재돼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총수들이 이사 책임은 피하고 권한만 누리려는 게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김진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공정거래위원회가 국내 46개 대기업집단의 공시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체 등기이사 5천8백44명 가운데 총수 일가는 535명으로 전체의 9.2%를 차지했습니다.

이 가운데 총수 친족의 이사등재 비중은 지난해보다 0.9% 포인트증가한 6.5%였지만 정작 총수는 0.2% 포인트 감소한 2.7%만이 이사에 등재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삼성은 354명의 이사 가운데 총수 일가가 단 1명으로 등재 비율이 0.28% 밖에 안 됐습니다.

미래에셋도 이사 78명 가운데 총수 일가는 1명, LG는 270명 중 4명에 그쳤습니다.

반면, 대기업 집단의 상장사 238개의 사외이사 비중은 48.5%로 지난해보다 1% 포인트 증가했습니다.

그러나 최근 1년간 사외이사 반대로 이사회 안건이 부결된 경우는 36건, 전체의 0.63%에 불과했습니다.

공정위는 기업이 중대한 과실로 주주에게 손실을 입힐 경우 상법상 이사들이 책임을 지게 돼 있는데 이런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총수일가가 이사 등재를 꺼리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KBS 뉴스 김진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