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국세 전국 3분의 1…제주와 134배 격차
입력 2012.10.01 (07:29) 수정 2012.10.01 (11:41) 경제
지난해 서울에서 거둔 국세가 62조 6천억 원으로, 우리나라 전체 세수의 3분의 1을 넘었습니다.

국세청이 발표한 2011년 지역별 세수실적을 보면 서울지방국세청이 거둔 국세는 모두 62조 6천 12억 원으로 전년에 비해 10.1% 증가했습니다.

또,국세청 전체 세수 180조 153억 원 가운데 차지하는 비중은 34.7%였습니다.

경기도의 국세 징수는 19조 4천 297억원으로 전년보다 11.7% 늘었지만 서울의 3분의 1에도 미치지 못했고, 울산과 전남, 부산, 충남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세수가 가장 적은 광역자치단체는 4천 658억원에 그친 제주로 서울과의 격차가 134배나 됐습니다.
  • 서울 국세 전국 3분의 1…제주와 134배 격차
    • 입력 2012-10-01 07:29:37
    • 수정2012-10-01 11:41:18
    경제
지난해 서울에서 거둔 국세가 62조 6천억 원으로, 우리나라 전체 세수의 3분의 1을 넘었습니다.

국세청이 발표한 2011년 지역별 세수실적을 보면 서울지방국세청이 거둔 국세는 모두 62조 6천 12억 원으로 전년에 비해 10.1% 증가했습니다.

또,국세청 전체 세수 180조 153억 원 가운데 차지하는 비중은 34.7%였습니다.

경기도의 국세 징수는 19조 4천 297억원으로 전년보다 11.7% 늘었지만 서울의 3분의 1에도 미치지 못했고, 울산과 전남, 부산, 충남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세수가 가장 적은 광역자치단체는 4천 658억원에 그친 제주로 서울과의 격차가 134배나 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