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국내선 운항 지연에 승객 “폭탄 있다” 거짓말
입력 2012.10.01 (10:47) 국제
중국 국내선 여객기의 운항이 지연된 데 불만을 품은 한 승객이 기내에 폭탄이 있다고 거짓말을 했다가 공안에 체포됐습니다.

중국 남방도시보는 지난달 29일 오후 11시쯤 선전 발 상하이행 여객기에 탄 한 남성이 예정보다 출발이 1시간 이상 늦어지자 비행기 안에 폭탄이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승무원들은 즉각 공항 관제실과 공안에 신고한 뒤 백 여명의 승객을 모두 비행기에서 내리게 했지만, 검사 결과 허위 신고인 것이 드러나 이 남성을 구속했습니다.
  • 中 국내선 운항 지연에 승객 “폭탄 있다” 거짓말
    • 입력 2012-10-01 10:47:54
    국제
중국 국내선 여객기의 운항이 지연된 데 불만을 품은 한 승객이 기내에 폭탄이 있다고 거짓말을 했다가 공안에 체포됐습니다.

중국 남방도시보는 지난달 29일 오후 11시쯤 선전 발 상하이행 여객기에 탄 한 남성이 예정보다 출발이 1시간 이상 늦어지자 비행기 안에 폭탄이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승무원들은 즉각 공항 관제실과 공안에 신고한 뒤 백 여명의 승객을 모두 비행기에서 내리게 했지만, 검사 결과 허위 신고인 것이 드러나 이 남성을 구속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