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쯔이, ‘보시라이 스캔들’ 거듭 부인
입력 2012.10.01 (13:23) 수정 2012.10.01 (13:41) 해외연예
중국의 유명 여배우 장쯔이가 보시라이 전 중국 충칭시 당서기와의 추문을 공개 장소에서 거듭 부인했습니다.

옌자오 도시보에 따르면 장쯔이는 지난 달 29일 광둥성 선전시에서 열린 영화 '위험한 관계' 홍보 행사에서 "나는 현명한 사람들 앞에서 소문이 멈출 것이라고 믿는다"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자신은 전통적인 중국 여성"이라며 자신의 연애·결혼관을 밝혔습니다.

장쯔이는 이 날 자신의 웨이보에도 "5개월 전부터 시작된 황당한 소문이 아직도 사람들 입에 오르내리고 있다"며 이는 수양을 쌓은 사람도 참기 어려운 일"이라고 글을 올렸습니다.

앞서 지난 5월 미국에 서버를 둔 반체제 성향의 중국어 인터넷 사이트 보쉰은 장쯔이가 쉬밍 다롄스더 그룹 회장으로부터 한 차례 최고 천만 위안, 우리돈 17억7천만 원을 받는 대가로 10차례 이상 보시라이와 성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당시 장쯔이는 소문을 정면 부인하면서 스캔들의 진원지인 보쉰과 홍콩 빈과일보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 장쯔이, ‘보시라이 스캔들’ 거듭 부인
    • 입력 2012-10-01 13:23:32
    • 수정2012-10-01 13:41:25
    해외연예
중국의 유명 여배우 장쯔이가 보시라이 전 중국 충칭시 당서기와의 추문을 공개 장소에서 거듭 부인했습니다.

옌자오 도시보에 따르면 장쯔이는 지난 달 29일 광둥성 선전시에서 열린 영화 '위험한 관계' 홍보 행사에서 "나는 현명한 사람들 앞에서 소문이 멈출 것이라고 믿는다"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자신은 전통적인 중국 여성"이라며 자신의 연애·결혼관을 밝혔습니다.

장쯔이는 이 날 자신의 웨이보에도 "5개월 전부터 시작된 황당한 소문이 아직도 사람들 입에 오르내리고 있다"며 이는 수양을 쌓은 사람도 참기 어려운 일"이라고 글을 올렸습니다.

앞서 지난 5월 미국에 서버를 둔 반체제 성향의 중국어 인터넷 사이트 보쉰은 장쯔이가 쉬밍 다롄스더 그룹 회장으로부터 한 차례 최고 천만 위안, 우리돈 17억7천만 원을 받는 대가로 10차례 이상 보시라이와 성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당시 장쯔이는 소문을 정면 부인하면서 스캔들의 진원지인 보쉰과 홍콩 빈과일보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