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佛 예산장관 “2015년부터 세 부담 경감될 것”
입력 2012.10.01 (17:43) 국제
프랑스 가계와 기업들은 오는 2015년부터 세 부담이 줄어들 것이라고 제롬 카위작 예산장관이 밝혔습니다.

프랑스 현지 언론은 카위작 장관이 앞으로 2년 동안 힘든 시기를 보낸 뒤, 오는 2015년부터 의무 세금이 줄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카위작 장관은 또 내년 경제성장 목표를 0.8% 잡았고, 재정적자도 국내 총생산 대비 3%를 달성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프랑스 사회당 정부는 지난달 28일 부자증세와 정부지출 축소 등을 통해 370억 유로, 우리 돈 53조 원을 절감하는 내년도 예산안을 발표했으나, 전문가들은 예산안이 너무 낙관적이라고 비판했습니다.
  • 佛 예산장관 “2015년부터 세 부담 경감될 것”
    • 입력 2012-10-01 17:43:46
    국제
프랑스 가계와 기업들은 오는 2015년부터 세 부담이 줄어들 것이라고 제롬 카위작 예산장관이 밝혔습니다.

프랑스 현지 언론은 카위작 장관이 앞으로 2년 동안 힘든 시기를 보낸 뒤, 오는 2015년부터 의무 세금이 줄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카위작 장관은 또 내년 경제성장 목표를 0.8% 잡았고, 재정적자도 국내 총생산 대비 3%를 달성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프랑스 사회당 정부는 지난달 28일 부자증세와 정부지출 축소 등을 통해 370억 유로, 우리 돈 53조 원을 절감하는 내년도 예산안을 발표했으나, 전문가들은 예산안이 너무 낙관적이라고 비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