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류중일 “작년보다 올해 우승이 더 좋아”
입력 2012.10.01 (21:01) 연합뉴스
2년 연속 아시아 프로야구 정상 정복을 향해 힘차게 첫 발걸음을 내디딘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의 류중일 감독은 "지난해 정규리그 우승보다 올해 우승을 이룬 게 더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류 감독은 1일 LG를 9-3으로 물리치고 2년 연속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한 뒤 "작년에는 우연히 페넌트레이스 1위를 일궜다면 올해에는 정상을 지키고자 더 열심히 한 결과 얻어낸 소득이라 값지다"며 기쁨을 만끽했다.



그는 "1월 첫 선수단 미팅 때 '부상 없는 1년을 보내자'고 강조했고, 실제로 투타에서 크게 다친 선수 없이 시즌을 운영하다 보니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하게 됐다"고 철저히 자신을 관리한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다.



또 "야구는 결국 투수놀음이라는 측면에서 투수들의 컨디션을 자세히 점검해 한 시즌을 성공적으로 치를 수 있도록 힘써 준 오치아이 에이지·김태한 투수코치의 공로가 컸다"고 덧붙였다.



지난해처럼 최고의 영광을 올해에도 재현하자는 뜻에서 올해 슬로건을 'Yes One More time'으로 삼은 삼성은 그러나 시즌 초반 투타 엇박자로 5월까지 6위에 처지는 등 위기를 비교적 오래 겪었다.



류 감독은 "지난해 3관왕을 달성해 주변의 기대치가 높았던 나머지 나부터 부담을 느꼈고, 시즌 초반부터 선두로 치고 올라가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힌 뒤 선수들도 적지 않은 스트레스를 받았던 것 같다"며 고비의 순간을 돌아봤다.



"한때 5할 승률에서 4승이 모자란 적도 있었으나 6월부터 반격을 시작해 상위권으로 올라섰다"는 류 감독은 "우리 팀이 연승을 길게 하지도 못했지만 연패의 늪도 길지 않았는데 흔들리지 않고 꾸준히 좋은 성적을 올린 덕분에 페넌트레이스를 정복할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삼성 지휘봉을 잡자마자 정규리그·한국시리즈에 이어 아시아 클럽 대항전인 아시아시리즈마저 제패해 3관왕을 달성한 류 감독은 올해도 기필코 타이틀을 방어하겠다는 자신감을 내비쳤다.



류 감독은 먼저 "한국시리즈에 어떤 팀이 올라오느냐에 따라 다르겠지만 먼저 상대팀의 장·단점을 완벽하게 파악하겠다"고 2연패 준비 과정을 설명했다.



그는 "정규리그와 단기전의 투수 운용은 천양지차인 만큼 한 박자 빠른 투수교체, 한 박자 빠른 수비, 한 베이스 더 가는 과감한 주루로 승부를 걸겠다"고 다짐했다.



삼성은 6일 정규리그가 끝난 뒤 이틀을 쉬고 8일부터 한국시리즈 대비 훈련에 들어간다.



15일께 합숙훈련을 시작하고 경산 볼파크·대구구장 등에서 4~5차례 청백전을 치르고 실전 감각을 유지할 계획이다.



류 감독은 투수가 우승의 열쇠를 쥔 만큼 한국시리즈 엔트리에서 투수를 11명 또는 12명으로 채울 예정이다.



한국시리즈에서 선발 투수에 이어 선발급 투수를 또 투입하는 '1+1' 전략이 삼성 마운드의 필승책이다.
  • 류중일 “작년보다 올해 우승이 더 좋아”
    • 입력 2012-10-01 21:01:10
    연합뉴스
2년 연속 아시아 프로야구 정상 정복을 향해 힘차게 첫 발걸음을 내디딘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의 류중일 감독은 "지난해 정규리그 우승보다 올해 우승을 이룬 게 더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류 감독은 1일 LG를 9-3으로 물리치고 2년 연속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한 뒤 "작년에는 우연히 페넌트레이스 1위를 일궜다면 올해에는 정상을 지키고자 더 열심히 한 결과 얻어낸 소득이라 값지다"며 기쁨을 만끽했다.



그는 "1월 첫 선수단 미팅 때 '부상 없는 1년을 보내자'고 강조했고, 실제로 투타에서 크게 다친 선수 없이 시즌을 운영하다 보니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하게 됐다"고 철저히 자신을 관리한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다.



또 "야구는 결국 투수놀음이라는 측면에서 투수들의 컨디션을 자세히 점검해 한 시즌을 성공적으로 치를 수 있도록 힘써 준 오치아이 에이지·김태한 투수코치의 공로가 컸다"고 덧붙였다.



지난해처럼 최고의 영광을 올해에도 재현하자는 뜻에서 올해 슬로건을 'Yes One More time'으로 삼은 삼성은 그러나 시즌 초반 투타 엇박자로 5월까지 6위에 처지는 등 위기를 비교적 오래 겪었다.



류 감독은 "지난해 3관왕을 달성해 주변의 기대치가 높았던 나머지 나부터 부담을 느꼈고, 시즌 초반부터 선두로 치고 올라가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힌 뒤 선수들도 적지 않은 스트레스를 받았던 것 같다"며 고비의 순간을 돌아봤다.



"한때 5할 승률에서 4승이 모자란 적도 있었으나 6월부터 반격을 시작해 상위권으로 올라섰다"는 류 감독은 "우리 팀이 연승을 길게 하지도 못했지만 연패의 늪도 길지 않았는데 흔들리지 않고 꾸준히 좋은 성적을 올린 덕분에 페넌트레이스를 정복할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삼성 지휘봉을 잡자마자 정규리그·한국시리즈에 이어 아시아 클럽 대항전인 아시아시리즈마저 제패해 3관왕을 달성한 류 감독은 올해도 기필코 타이틀을 방어하겠다는 자신감을 내비쳤다.



류 감독은 먼저 "한국시리즈에 어떤 팀이 올라오느냐에 따라 다르겠지만 먼저 상대팀의 장·단점을 완벽하게 파악하겠다"고 2연패 준비 과정을 설명했다.



그는 "정규리그와 단기전의 투수 운용은 천양지차인 만큼 한 박자 빠른 투수교체, 한 박자 빠른 수비, 한 베이스 더 가는 과감한 주루로 승부를 걸겠다"고 다짐했다.



삼성은 6일 정규리그가 끝난 뒤 이틀을 쉬고 8일부터 한국시리즈 대비 훈련에 들어간다.



15일께 합숙훈련을 시작하고 경산 볼파크·대구구장 등에서 4~5차례 청백전을 치르고 실전 감각을 유지할 계획이다.



류 감독은 투수가 우승의 열쇠를 쥔 만큼 한국시리즈 엔트리에서 투수를 11명 또는 12명으로 채울 예정이다.



한국시리즈에서 선발 투수에 이어 선발급 투수를 또 투입하는 '1+1' 전략이 삼성 마운드의 필승책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