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름달처럼 넉넉해진 마음 품고 다시 일터로!
입력 2012.10.01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귀경객들은 오랜만에 만난 가족과 이별이 아쉬워 발길이 떨어지지 않았습니다.

고향을 떠나는 귀경객들의 모습을 안태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직접 농사를 지은 마늘을 자식들에게 아낌없이 내어줍니다.

짧은 만남의 시간을 뒤로하고 다시 헤어짐을 준비합니다.

자식과 손자를 떠나 보내는 할머니의 얼굴엔 아쉬움이 가득합니다.

<녹취> "할머니 뽀뽀, 옳지..."

하루하루 주름이 더해가는 부모님 걱정에 선뜻 발길이 떨어지질 않습니다.

<인터뷰> 육주호(성남시 야탑동) : "전화밖에 못 드리다가 이렇게 연휴 빌어서 짧게 가족들하고 보내고 올라가는데 같이 못 올라가고 참 아쉬움이 많이 남네요."

조금이라도 더 같이 있고 싶은 마음에 역까지 배웅나온 가족 친지들.

밤을 새 가며 정을 나눴던 손자들의 재롱이 눈에 아른거립니다.

<인터뷰> 장진호(전주시 인후동) : "만나면 좋고 또 헤어지면 서운하고 항상 그러죠. 그게 부모 마음인 것 같아요."

터미널도 귀경 인파로 종일 붐볐습니다.

한아름 가득, 선물 보따리마다 고향의 정이 듬뿍 담겨 있습니다.

<인터뷰> 서금순(서울시 신길동) : "자식들 걱정에 이것저것 싸주셨는데, 가져오면서도 가슴이 아프지만 감사히 잘 먹고."

넉넉한 고향에서 가족들과의 오붓한 만남은 다시 일터로 돌아갈 재충전의 시간이 됐습니다.

KBS 뉴스 안태성입니다.
  • 보름달처럼 넉넉해진 마음 품고 다시 일터로!
    • 입력 2012-10-01 22:03:06
    뉴스 9
<앵커 멘트>

귀경객들은 오랜만에 만난 가족과 이별이 아쉬워 발길이 떨어지지 않았습니다.

고향을 떠나는 귀경객들의 모습을 안태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직접 농사를 지은 마늘을 자식들에게 아낌없이 내어줍니다.

짧은 만남의 시간을 뒤로하고 다시 헤어짐을 준비합니다.

자식과 손자를 떠나 보내는 할머니의 얼굴엔 아쉬움이 가득합니다.

<녹취> "할머니 뽀뽀, 옳지..."

하루하루 주름이 더해가는 부모님 걱정에 선뜻 발길이 떨어지질 않습니다.

<인터뷰> 육주호(성남시 야탑동) : "전화밖에 못 드리다가 이렇게 연휴 빌어서 짧게 가족들하고 보내고 올라가는데 같이 못 올라가고 참 아쉬움이 많이 남네요."

조금이라도 더 같이 있고 싶은 마음에 역까지 배웅나온 가족 친지들.

밤을 새 가며 정을 나눴던 손자들의 재롱이 눈에 아른거립니다.

<인터뷰> 장진호(전주시 인후동) : "만나면 좋고 또 헤어지면 서운하고 항상 그러죠. 그게 부모 마음인 것 같아요."

터미널도 귀경 인파로 종일 붐볐습니다.

한아름 가득, 선물 보따리마다 고향의 정이 듬뿍 담겨 있습니다.

<인터뷰> 서금순(서울시 신길동) : "자식들 걱정에 이것저것 싸주셨는데, 가져오면서도 가슴이 아프지만 감사히 잘 먹고."

넉넉한 고향에서 가족들과의 오붓한 만남은 다시 일터로 돌아갈 재충전의 시간이 됐습니다.

KBS 뉴스 안태성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