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징검다리 휴일’ 강원산간·동해안 관광객 북적
입력 2012.10.01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징검다리 연휴를 맞아 귀경길 대신 여행길에 오른 사람들도 많았습니다.

가을 성수기에 접어든 강원 산간과 동해안 관광지는 관광객들로 북적이고 있습니다.

박원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청명한 가을 하늘 아래 양들이 한가롭게 풀을 뜯습니다.

쓰다듬어도 보고, 같이 사진도 찍는 관광객들, '순한 양 같다'는 말이 새삼 실감납니다.

귀경길, 가족여행에 나선 사람들이 평소보다 서너 배나 늘어 목장길이 북적거립니다.

<인터뷰> 박노준(경기 광명시 소화동) : "추석 맞아서 가족들하고 차례 다 같이 지내고 저희 가족들끼리 오붓한 시간을 보내고자 (왔습니다)."

산자락에는 울긋불긋 단풍이 제법 번졌습니다.

자연 그대로 핀 야생화는 가을의 절정을 향해 갑니다.

사랑하는 가족들과 단풍 길을 걸으며 지난 추억을 떠올릴 때면 입가에는 절로 미소가 흐릅니다.

<인터뷰> 김종환(서울 강서구 화곡동) : "보니까 아주 빨갛게 멋있게 단풍이 들었더라고요. 아주 절정은 아니지만 굉장히 화사하고 좋습니다."

여름이 지난 바다도 사람들을 다시 불러 모았습니다.

<인터뷰> 엄정자(서울 강동구 암사동) : "파랗고 이런 풍경을 서울에서는 못 보니까 너무 좋은 거 같아요."

추석 연휴 마지막날이자 징검다리 휴일의 가운뎃날, 강원도 이름난 관광지에는 귀경을 서두르는 대신 하루 이틀 더 안식을 취하려는 관광객들로 종일 북적였습니다.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 ‘징검다리 휴일’ 강원산간·동해안 관광객 북적
    • 입력 2012-10-01 22:03:07
    뉴스 9
<앵커 멘트>

징검다리 연휴를 맞아 귀경길 대신 여행길에 오른 사람들도 많았습니다.

가을 성수기에 접어든 강원 산간과 동해안 관광지는 관광객들로 북적이고 있습니다.

박원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청명한 가을 하늘 아래 양들이 한가롭게 풀을 뜯습니다.

쓰다듬어도 보고, 같이 사진도 찍는 관광객들, '순한 양 같다'는 말이 새삼 실감납니다.

귀경길, 가족여행에 나선 사람들이 평소보다 서너 배나 늘어 목장길이 북적거립니다.

<인터뷰> 박노준(경기 광명시 소화동) : "추석 맞아서 가족들하고 차례 다 같이 지내고 저희 가족들끼리 오붓한 시간을 보내고자 (왔습니다)."

산자락에는 울긋불긋 단풍이 제법 번졌습니다.

자연 그대로 핀 야생화는 가을의 절정을 향해 갑니다.

사랑하는 가족들과 단풍 길을 걸으며 지난 추억을 떠올릴 때면 입가에는 절로 미소가 흐릅니다.

<인터뷰> 김종환(서울 강서구 화곡동) : "보니까 아주 빨갛게 멋있게 단풍이 들었더라고요. 아주 절정은 아니지만 굉장히 화사하고 좋습니다."

여름이 지난 바다도 사람들을 다시 불러 모았습니다.

<인터뷰> 엄정자(서울 강동구 암사동) : "파랗고 이런 풍경을 서울에서는 못 보니까 너무 좋은 거 같아요."

추석 연휴 마지막날이자 징검다리 휴일의 가운뎃날, 강원도 이름난 관광지에는 귀경을 서두르는 대신 하루 이틀 더 안식을 취하려는 관광객들로 종일 북적였습니다.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