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라크 9월 테러 희생자 2년 만에 최다
입력 2012.10.01 (22:14) 국제
지난 달 이라크 테러 희생자가 지난 2010년 8월 이후 2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이라크 정부는 지난 달 폭탄 테러 등 유혈사태로 민간인 백 82명, 경찰 88명, 군인 95명 등 모두 3백 65명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부상자도 민간인 4백 53명, 경찰 백 10명, 군인 백 20명 등 총 6백 83명이었습니다.

이라크 테러 희생자 급증 이유는 지난달 8일과 9일 이라크 전역에서 발생한 30여 건의 폭탄 테러로 88명이 숨지고 4백여 명이 다쳤기 때문입니다.
  • 이라크 9월 테러 희생자 2년 만에 최다
    • 입력 2012-10-01 22:14:08
    국제
지난 달 이라크 테러 희생자가 지난 2010년 8월 이후 2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이라크 정부는 지난 달 폭탄 테러 등 유혈사태로 민간인 백 82명, 경찰 88명, 군인 95명 등 모두 3백 65명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부상자도 민간인 4백 53명, 경찰 백 10명, 군인 백 20명 등 총 6백 83명이었습니다.

이라크 테러 희생자 급증 이유는 지난달 8일과 9일 이라크 전역에서 발생한 30여 건의 폭탄 테러로 88명이 숨지고 4백여 명이 다쳤기 때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