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MLB 7천500만 명 동원…역대 5번째
입력 2012.10.05 (11:13)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가 올해 7천500만명에 가까운 관중을 동원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정규시즌 최종일인 3일(이하 현지시간)까지 30개 구단 총계 7천485만9천268명(경기당 평균 3만895명)의 관중이 들어 2008년 이후 최다이자 역대 5번째로 많은 관중을 기록했다고 4일 발표했다.

지난해보다 관중이 144만3천909명이 늘어 관중 증가율은 2.0%를 기록했다. 관중 증가율 4.6%를 기록한 2007년 이후 최고 수치다.

여기에다 미국프로야구는 2년 연속 관중 증가율이 플러스(+)를 보이며 성장세를 이어갔다.

필라델피아 필리스가 홈 관중 356만5천718명(경기당 평균 4만4천21명)을 유치하며 2년 연속으로 가장 많은 관중을 유치한 구단이 됐다.

뉴욕 양키스는 354만2천406명으로 뒤를 이었고, 텍사스 레인저스가 팀 역대 최다인 346만280명의 관중을 동원하며 3위에 자리했다.

이들을 포함해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보스턴 레드삭스, 디트로이트 타이거스 등 무려 9개 구단이 300만명 이상의 관중을 모집했다.

버드 셀리그 메이저리그 커미셔너는 "시즌 끝까지 치열한 레이스가 펼쳐졌고 타격 3관왕에 오른 미겔 카브레라, 참신한 신인 선수들, 퍼펙트게임과 노히트 경기의 행진 등이 리그의 성공에 일조했다"고 평가했다.
  • MLB 7천500만 명 동원…역대 5번째
    • 입력 2012-10-05 11:13:05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가 올해 7천500만명에 가까운 관중을 동원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정규시즌 최종일인 3일(이하 현지시간)까지 30개 구단 총계 7천485만9천268명(경기당 평균 3만895명)의 관중이 들어 2008년 이후 최다이자 역대 5번째로 많은 관중을 기록했다고 4일 발표했다.

지난해보다 관중이 144만3천909명이 늘어 관중 증가율은 2.0%를 기록했다. 관중 증가율 4.6%를 기록한 2007년 이후 최고 수치다.

여기에다 미국프로야구는 2년 연속 관중 증가율이 플러스(+)를 보이며 성장세를 이어갔다.

필라델피아 필리스가 홈 관중 356만5천718명(경기당 평균 4만4천21명)을 유치하며 2년 연속으로 가장 많은 관중을 유치한 구단이 됐다.

뉴욕 양키스는 354만2천406명으로 뒤를 이었고, 텍사스 레인저스가 팀 역대 최다인 346만280명의 관중을 동원하며 3위에 자리했다.

이들을 포함해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보스턴 레드삭스, 디트로이트 타이거스 등 무려 9개 구단이 300만명 이상의 관중을 모집했다.

버드 셀리그 메이저리그 커미셔너는 "시즌 끝까지 치열한 레이스가 펼쳐졌고 타격 3관왕에 오른 미겔 카브레라, 참신한 신인 선수들, 퍼펙트게임과 노히트 경기의 행진 등이 리그의 성공에 일조했다"고 평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