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쯔이 “장동건과 촬영 행복했다”
입력 2012.10.05 (15:59) 연합뉴스
영화 ’위험한 관계’로 부산영화제 찾아



"영화를 촬영할 때마다 프로페셔널한 배우와 작업하는 것이 행복한데, 이번엔 프로페셔널한데다 잘생긴 배우와 함께 하니까 더 행복감을 느꼈습니다."



장쯔이는 5일 제17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열린 갈라 프레젠테이션 초청작 ’위험한 관계’ 기자회견에서 장동건과 연기하게 된 소감을 이렇게 밝혔다.



중국 자본으로 중국에서 제작된 영화 ’위험한 관계’에서 장쯔이는 장동건과 처음으로 호흡을 맞췄다. 극중 바람둥이인 셰이펀(장동건 분)의 유혹에 저항하다 결국 넘어가는 정숙한 과부를 연기했다.



장쯔이는 "장동건을 처음 본 것은 로스앤젤레스에서 영화를 하려고 미팅을 했을 때인데, 당시 장동건이 리허설을 하면서 크게 다쳐서 함께 못하게 됐지만 정말 좋은 배우라는 인상을 받았다"며 "지금까지 만난 한국 영화인들이 모두 프로페셔널했지만 장동건은 연습을 하다 다칠 정도면 정말 대단한 것 같다"고 장동건을 치켜세웠다.



또 장동건의 중국어 연기에 대해 "이번에 중국어 연기를 한 것을 보면 앞으로 러시아어든, 아랍어든, 독일어든 아마 전 세계 어느 나라에서 어떤 언어로 영화를 찍어도 완벽하게 소화할 수 있는 배우라고 생각한다"고 극찬했다.



그는 ’위험한 관계’에 대해 "원작(소설)이 워낙 유명하고 여러 번 영화로 만들어졌다는 것은 그만큼 작품이 좋단 얘기이고 천 명의 독자가 본다면 천 가지 버전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소개했다.



이어 "한국에서도 ’스캔들’이란 영화로 만들어졌는데 허진호 감독이 한국 감독이면서도 중국 영화로 만든 도전은 굉장히 의미 있는 시도라고 생각한다. 허진호 감독의 용기에 큰 박수를 보내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국어든 영어든 앞으로도 (’위험한 관계’의) 많은 버전을 보고 싶고 또 다른 버전의 작품에서도 연기를 해보고 싶다"며 이 영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 이 영화에서 장바이즈가 연기한 아름답고 자유분방한 여자 ’모지에위’ 역할도 꼭 해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사랑에 대한 평소 생각을 묻는 질문에는 "사랑이란 건 확신이 서지 않는다면 당연히 거리를 갖고 다가가지 못할 것이다. 하지만 내가 사랑에 대한 확신이 선다면 마음의 문을 확실히 열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장쯔이는 기자회견 도중 행사장에 모인 수많은 취재진이 신기한 듯 자신의 아이폰으로 사진을 찍어 들어 보이며 장난기 있는 미소를 지어 보이기도 했다.
  • 장쯔이 “장동건과 촬영 행복했다”
    • 입력 2012-10-05 15:59:41
    연합뉴스
영화 ’위험한 관계’로 부산영화제 찾아



"영화를 촬영할 때마다 프로페셔널한 배우와 작업하는 것이 행복한데, 이번엔 프로페셔널한데다 잘생긴 배우와 함께 하니까 더 행복감을 느꼈습니다."



장쯔이는 5일 제17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열린 갈라 프레젠테이션 초청작 ’위험한 관계’ 기자회견에서 장동건과 연기하게 된 소감을 이렇게 밝혔다.



중국 자본으로 중국에서 제작된 영화 ’위험한 관계’에서 장쯔이는 장동건과 처음으로 호흡을 맞췄다. 극중 바람둥이인 셰이펀(장동건 분)의 유혹에 저항하다 결국 넘어가는 정숙한 과부를 연기했다.



장쯔이는 "장동건을 처음 본 것은 로스앤젤레스에서 영화를 하려고 미팅을 했을 때인데, 당시 장동건이 리허설을 하면서 크게 다쳐서 함께 못하게 됐지만 정말 좋은 배우라는 인상을 받았다"며 "지금까지 만난 한국 영화인들이 모두 프로페셔널했지만 장동건은 연습을 하다 다칠 정도면 정말 대단한 것 같다"고 장동건을 치켜세웠다.



또 장동건의 중국어 연기에 대해 "이번에 중국어 연기를 한 것을 보면 앞으로 러시아어든, 아랍어든, 독일어든 아마 전 세계 어느 나라에서 어떤 언어로 영화를 찍어도 완벽하게 소화할 수 있는 배우라고 생각한다"고 극찬했다.



그는 ’위험한 관계’에 대해 "원작(소설)이 워낙 유명하고 여러 번 영화로 만들어졌다는 것은 그만큼 작품이 좋단 얘기이고 천 명의 독자가 본다면 천 가지 버전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소개했다.



이어 "한국에서도 ’스캔들’이란 영화로 만들어졌는데 허진호 감독이 한국 감독이면서도 중국 영화로 만든 도전은 굉장히 의미 있는 시도라고 생각한다. 허진호 감독의 용기에 큰 박수를 보내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국어든 영어든 앞으로도 (’위험한 관계’의) 많은 버전을 보고 싶고 또 다른 버전의 작품에서도 연기를 해보고 싶다"며 이 영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 이 영화에서 장바이즈가 연기한 아름답고 자유분방한 여자 ’모지에위’ 역할도 꼭 해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사랑에 대한 평소 생각을 묻는 질문에는 "사랑이란 건 확신이 서지 않는다면 당연히 거리를 갖고 다가가지 못할 것이다. 하지만 내가 사랑에 대한 확신이 선다면 마음의 문을 확실히 열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장쯔이는 기자회견 도중 행사장에 모인 수많은 취재진이 신기한 듯 자신의 아이폰으로 사진을 찍어 들어 보이며 장난기 있는 미소를 지어 보이기도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