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블랙박스용 카메라로 여성 몰래 촬영
입력 2012.10.05 (16:00) 사회
부산지방경찰청 지하철수사대는 차량 블랙박스용 소형 카메라를 이용해 목욕탕과 지하철역 화장실에서 여성의 신체를 촬영해 유포하려한 혐의로 29살 노 모씨와 32살 최 모씨 등 2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지난 6월 12일 부산 사하구의 한 공중 목욕탕에서 플라스틱 통에 소형 카메라를 넣어 목욕중인 여성의 신체를 40분 동안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지난 8월 중순 부산도시철도 서면역 여자 화장실에도 카메라를 설치해 100여 차례에 걸쳐 여성들을 촬영해 돈을 받고 인터넷에 유포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블랙박스용 카메라로 여성 몰래 촬영
    • 입력 2012-10-05 16:00:39
    사회
부산지방경찰청 지하철수사대는 차량 블랙박스용 소형 카메라를 이용해 목욕탕과 지하철역 화장실에서 여성의 신체를 촬영해 유포하려한 혐의로 29살 노 모씨와 32살 최 모씨 등 2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지난 6월 12일 부산 사하구의 한 공중 목욕탕에서 플라스틱 통에 소형 카메라를 넣어 목욕중인 여성의 신체를 40분 동안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지난 8월 중순 부산도시철도 서면역 여자 화장실에도 카메라를 설치해 100여 차례에 걸쳐 여성들을 촬영해 돈을 받고 인터넷에 유포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