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북 단양군 5개 마을 지하수 라돈·우라늄 초과
입력 2012.10.05 (16:09) 사회
충북 단양군 대강면 5개 마을 지하수에서 우라늄과 라돈 농도가 미국 기준치를 초과했습니다.

환경부가 지난해 자연방사성 검출 현황을 분석한 결과 단양군 대강면 5개 마을 7군데 지하수에서, 라돈의 경우 미국의 먹는 물 기준치인 1리터당 4천 피코큐리를 넘었고, 이들 중 한 군데는 우라늄도 미국 기준인 1리터당 30피피비를 넘었습니다.

우리나라에는 자연 방사성 물질에 대한 수질 기준이 없습니다.

단양군은 지난 5월 환경부로부터 이 사실을 통보받고 우라늄이 검출된 곳은 폐쇄하고 라돈이 검출된 곳은 저감장치를 설치해 끓여먹도록 조치했습니다.
  • 충북 단양군 5개 마을 지하수 라돈·우라늄 초과
    • 입력 2012-10-05 16:09:32
    사회
충북 단양군 대강면 5개 마을 지하수에서 우라늄과 라돈 농도가 미국 기준치를 초과했습니다.

환경부가 지난해 자연방사성 검출 현황을 분석한 결과 단양군 대강면 5개 마을 7군데 지하수에서, 라돈의 경우 미국의 먹는 물 기준치인 1리터당 4천 피코큐리를 넘었고, 이들 중 한 군데는 우라늄도 미국 기준인 1리터당 30피피비를 넘었습니다.

우리나라에는 자연 방사성 물질에 대한 수질 기준이 없습니다.

단양군은 지난 5월 환경부로부터 이 사실을 통보받고 우라늄이 검출된 곳은 폐쇄하고 라돈이 검출된 곳은 저감장치를 설치해 끓여먹도록 조치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