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은행 정기예금 금리 소폭 인하…3%대 초반 대세
입력 2012.10.18 (06:20) 수정 2012.10.18 (14:47) 재테크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에 따라 시중은행들도 예금금리를 0.04~0.2%포인트 소폭 인하하면서, 3%대 초중반 예금이 `대세’가 됐습니다.



하나은행은 일부 정기예금 금리를 0.1%포인트 내렸고 우리은행도 0.2%포인트 내려, 1년제 기본금리는 3.3%에서 3.1%로 조정됐습니다.



국민은행도 `국민슈퍼정기예금’ 금리를 0.04%포인트 내린 3.31%로 고시하는 등 시중은행의 정기예금 금리는 3%대 초중반이 대부분이 됐습니다.



2008년 9월, 연 4% 이상 정기예금 비중이 전체의 98.4%였던 것과 비교하면 4년 만에 금리별 예금 비중이 크게 변한 셈입니다.



은행 관계자들은 "시장에 유동성이 풍부한데다 수신 규모도 많이 늘어난 상황이라, 당분간 은행들이 금리를 올릴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전했습니다.
  • 은행 정기예금 금리 소폭 인하…3%대 초반 대세
    • 입력 2012-10-18 06:20:23
    • 수정2012-10-18 14:47:26
    재테크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에 따라 시중은행들도 예금금리를 0.04~0.2%포인트 소폭 인하하면서, 3%대 초중반 예금이 `대세’가 됐습니다.



하나은행은 일부 정기예금 금리를 0.1%포인트 내렸고 우리은행도 0.2%포인트 내려, 1년제 기본금리는 3.3%에서 3.1%로 조정됐습니다.



국민은행도 `국민슈퍼정기예금’ 금리를 0.04%포인트 내린 3.31%로 고시하는 등 시중은행의 정기예금 금리는 3%대 초중반이 대부분이 됐습니다.



2008년 9월, 연 4% 이상 정기예금 비중이 전체의 98.4%였던 것과 비교하면 4년 만에 금리별 예금 비중이 크게 변한 셈입니다.



은행 관계자들은 "시장에 유동성이 풍부한데다 수신 규모도 많이 늘어난 상황이라, 당분간 은행들이 금리를 올릴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