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생생경제] 구자원 LIG 회장 오늘 소환
입력 2012.10.18 (07:0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LIG 건설의 사기성 기업 어음 발행 의혹과 관련해, 구본상 구본엽 두 형제가 어제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오늘은 구자원 LIG 그룹 회장이 소환됩니다.

윤 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LIG 건설의 기업 어음 부당 발행 의혹과 관련해, LIG 그룹의 두 형제가 어제 검찰에 출석해 밤늦게까지 조사를 받았습니다.

동생인 구본엽 LIG 건설 부사장은 담담한 표정으로 조사실로 향했습니다.

<녹취> 구본엽(LIG 건설 부사장) : "가슴 아픕니다 저도. 수사에 성실히 임하겠습니다."

동생보다 5분 늦게 모습을 나타낸 구본상 LIG 넥스원 부회장.

기업 어음 발행을 법정 관리 신청 이후에 보고 받았다며, 사전 공모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녹취> 구본상(LIG 넥스원 부회장) : "회사에서 자체 내에서 알아서 한 거지 그게 CP(기업어음) 발행이 뭐 사장한테도 가는 게 아니니까, CP 발행은 실무자 차원에서 했겠죠."

검찰의 수사 대상은 LIG 건설이 지난해 2월 말에서 3월 사이, 242억 원 어치의 기업어음을 발행한 지 한 달도 안 돼 기업 회생 절차를 신청한 부분입니다.

당시 어음 가치는 뚝 떨어져, 투자자들이 손해를 입었습니다.

검찰은 LIG 총수 일가가 LIG 건설의 법정 관리 신청 계획을 미리 알고도 기업 어음을 발행하는 데 개입했는지, 또 이 과정에서 분식회계와 비자금 조성이 있었는지를 집중 추궁했습니다.

두 형제의 아버지인 구자원 LIG 그룹 회장도 오늘 검찰에 소환됩니다.

검찰은 구자원 회장에 대한 조사까지 끝나면, 일부 보강 수사 등을 거쳐 기업 어음 부당 발행 의혹에 대한 조사를 신속하게 마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
  • [생생경제] 구자원 LIG 회장 오늘 소환
    • 입력 2012-10-18 07:09:4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LIG 건설의 사기성 기업 어음 발행 의혹과 관련해, 구본상 구본엽 두 형제가 어제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오늘은 구자원 LIG 그룹 회장이 소환됩니다.

윤 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LIG 건설의 기업 어음 부당 발행 의혹과 관련해, LIG 그룹의 두 형제가 어제 검찰에 출석해 밤늦게까지 조사를 받았습니다.

동생인 구본엽 LIG 건설 부사장은 담담한 표정으로 조사실로 향했습니다.

<녹취> 구본엽(LIG 건설 부사장) : "가슴 아픕니다 저도. 수사에 성실히 임하겠습니다."

동생보다 5분 늦게 모습을 나타낸 구본상 LIG 넥스원 부회장.

기업 어음 발행을 법정 관리 신청 이후에 보고 받았다며, 사전 공모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녹취> 구본상(LIG 넥스원 부회장) : "회사에서 자체 내에서 알아서 한 거지 그게 CP(기업어음) 발행이 뭐 사장한테도 가는 게 아니니까, CP 발행은 실무자 차원에서 했겠죠."

검찰의 수사 대상은 LIG 건설이 지난해 2월 말에서 3월 사이, 242억 원 어치의 기업어음을 발행한 지 한 달도 안 돼 기업 회생 절차를 신청한 부분입니다.

당시 어음 가치는 뚝 떨어져, 투자자들이 손해를 입었습니다.

검찰은 LIG 총수 일가가 LIG 건설의 법정 관리 신청 계획을 미리 알고도 기업 어음을 발행하는 데 개입했는지, 또 이 과정에서 분식회계와 비자금 조성이 있었는지를 집중 추궁했습니다.

두 형제의 아버지인 구자원 LIG 그룹 회장도 오늘 검찰에 소환됩니다.

검찰은 구자원 회장에 대한 조사까지 끝나면, 일부 보강 수사 등을 거쳐 기업 어음 부당 발행 의혹에 대한 조사를 신속하게 마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