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내서 실뱀장어 세계 2번째로 생산 성공
입력 2012.10.18 (07:56) 수정 2012.10.18 (10:0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민물장어 양식을 위한 실뱀장어를 인공적으로 생산하는 것은 세계적으로도 어려운 기술로 꼽히는데요,

국내 연구진이 일본에 이어 세계 2번째로 실뱀장어 생산에 성공했습니다.

김정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보양식으로 인기 좋은 민물장어, 하지만 최근 민물장어 음식점 4백 곳이 문을 닫았습니다.

양식에 사용되는 치어는 전량 자연에서 채집하는데 공급량이 크게 줄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이상자(민물장어 음식점 사장) : "치어가 귀해서 민물장어 수급이 잘 안돼요. 웬만한 민물장어집은 거의 문을 닫았어요."

하늘거리는 실뱀장어 2마리, 국립수산과학원은 수정란에서 알을 부화시킨 뒤 민물장어 유생을 양식이 가능한 실뱀장어로 키워내는데 성공했습니다.

연구진은 유생시기 필수 영양소가 포함된 이 특수 액체사료를 개발해 실뱀장어 생산에 성공할 수 있었습니다.

특히 내년부터 종보호를 위한 유럽산 치어의 국가간 거래가 금지되기 때문에 국내 양식업계엔 청신호가 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신권(국립수산과학원 해양수산연구사) : "국내에 사용되는 30톤 거의 전량을 수입하는데 수입대체 효과로 연간 1500억 원 이상의 절감효과가 있습니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실뱀장어 대량생산을 위한 투자를 늘리고 수출 전략품종으로 키워나갈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정환입니다.
  • 국내서 실뱀장어 세계 2번째로 생산 성공
    • 입력 2012-10-18 07:56:28
    • 수정2012-10-18 10:07:31
    뉴스광장
<앵커 멘트>

민물장어 양식을 위한 실뱀장어를 인공적으로 생산하는 것은 세계적으로도 어려운 기술로 꼽히는데요,

국내 연구진이 일본에 이어 세계 2번째로 실뱀장어 생산에 성공했습니다.

김정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보양식으로 인기 좋은 민물장어, 하지만 최근 민물장어 음식점 4백 곳이 문을 닫았습니다.

양식에 사용되는 치어는 전량 자연에서 채집하는데 공급량이 크게 줄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이상자(민물장어 음식점 사장) : "치어가 귀해서 민물장어 수급이 잘 안돼요. 웬만한 민물장어집은 거의 문을 닫았어요."

하늘거리는 실뱀장어 2마리, 국립수산과학원은 수정란에서 알을 부화시킨 뒤 민물장어 유생을 양식이 가능한 실뱀장어로 키워내는데 성공했습니다.

연구진은 유생시기 필수 영양소가 포함된 이 특수 액체사료를 개발해 실뱀장어 생산에 성공할 수 있었습니다.

특히 내년부터 종보호를 위한 유럽산 치어의 국가간 거래가 금지되기 때문에 국내 양식업계엔 청신호가 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신권(국립수산과학원 해양수산연구사) : "국내에 사용되는 30톤 거의 전량을 수입하는데 수입대체 효과로 연간 1500억 원 이상의 절감효과가 있습니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실뱀장어 대량생산을 위한 투자를 늘리고 수출 전략품종으로 키워나갈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정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