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포브스 “우즈, 브랜드 가치 420억원”
입력 2012.10.18 (09:39) 연합뉴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가장 브랜드 가치가 높은 스포츠 선수 자리를 지켰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18일 스포츠 선수, 팀, 대회, 사업 등 4개 분야의 브랜드 가치를 조사해 각 부문 상위 10위를 발표했다.



우즈는 스포츠 선수 부문에서 3천800만 달러(한화 419억5천200만원)로 평가돼 이 부문 1위를 지켰다.



그러나 2010년 8천200만 달러, 지난해 5천500만 달러로 평가된 것에 비해 가치가 크게 떨어졌다.



지난해보다 브랜드 가치가 약간 오른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데러(스위스·2천900만 달러)와 격차도 상당히 좁혀졌다.



골프의 필 미켈슨(미국), 축구 스타 데이비드 베컴(영국), 농구의 르브론 제임스(미국)가 똑같이 2천600만 달러의 가치로 평가받아 공동 3위에 올랐다.



스포츠팀 브랜드 가치에서는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가 3억6천300만 달러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2억9천300만 달러)를 제쳤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의 레알 마드리드가 2억5천500만 달러의 가치를 인정받아 3위에 올랐다.



이밖에 스포츠 관련 사업 브랜드 가치 부문에서는 나이키가 159억 달러로 1위를 지켰다.



스포츠 대회 중에서는 미국프로풋볼(NFL)의 슈퍼볼이 4억7천만 달러로 1위를 차지했고, 하계 올림픽이 3억4천800만 달러의 가치를 인정받아 뒤를 쫓았다.



◇포브스 선정 스포츠 관련 브랜드 가치 순위(단위: 미국 달러)



▲선수

1.타이거 우즈(미국·골프) 3천800만

2.로저 페더러(스위스·테니스) 2천900만

3.필 미켈슨(미국·골프) 2천600만

데이비드 베컴(영국·축구)

르브론 제임스(미국·농구)



▲팀

1.뉴욕 양키스(야구) 3억6천300만

2.맨체스터 유나이티드(축구) 2억9천300만

3.레알 마드리드(축구) 2억5천500만

4.댈러스 카우보이스(미식축구) 2억4천900만

5.LA 다저스(야구) 2억200만



▲대회

1.슈퍼볼 4억7천만

2.하계올림픽 3억4천800만

3.월드컵축구 1억4천700만

4.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1억3천만

5.미국대학스포츠(NCAA) 남자농구 파이널4 1억2천700만



▲사업

1.나이키 159억

2.ESPN 115억

3.아디다스 68억

4.스카이 스포츠 40억

5.언더아머 35억
  • 포브스 “우즈, 브랜드 가치 420억원”
    • 입력 2012-10-18 09:39:12
    연합뉴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가장 브랜드 가치가 높은 스포츠 선수 자리를 지켰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18일 스포츠 선수, 팀, 대회, 사업 등 4개 분야의 브랜드 가치를 조사해 각 부문 상위 10위를 발표했다.



우즈는 스포츠 선수 부문에서 3천800만 달러(한화 419억5천200만원)로 평가돼 이 부문 1위를 지켰다.



그러나 2010년 8천200만 달러, 지난해 5천500만 달러로 평가된 것에 비해 가치가 크게 떨어졌다.



지난해보다 브랜드 가치가 약간 오른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데러(스위스·2천900만 달러)와 격차도 상당히 좁혀졌다.



골프의 필 미켈슨(미국), 축구 스타 데이비드 베컴(영국), 농구의 르브론 제임스(미국)가 똑같이 2천600만 달러의 가치로 평가받아 공동 3위에 올랐다.



스포츠팀 브랜드 가치에서는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가 3억6천300만 달러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2억9천300만 달러)를 제쳤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의 레알 마드리드가 2억5천500만 달러의 가치를 인정받아 3위에 올랐다.



이밖에 스포츠 관련 사업 브랜드 가치 부문에서는 나이키가 159억 달러로 1위를 지켰다.



스포츠 대회 중에서는 미국프로풋볼(NFL)의 슈퍼볼이 4억7천만 달러로 1위를 차지했고, 하계 올림픽이 3억4천800만 달러의 가치를 인정받아 뒤를 쫓았다.



◇포브스 선정 스포츠 관련 브랜드 가치 순위(단위: 미국 달러)



▲선수

1.타이거 우즈(미국·골프) 3천800만

2.로저 페더러(스위스·테니스) 2천900만

3.필 미켈슨(미국·골프) 2천600만

데이비드 베컴(영국·축구)

르브론 제임스(미국·농구)



▲팀

1.뉴욕 양키스(야구) 3억6천300만

2.맨체스터 유나이티드(축구) 2억9천300만

3.레알 마드리드(축구) 2억5천500만

4.댈러스 카우보이스(미식축구) 2억4천900만

5.LA 다저스(야구) 2억200만



▲대회

1.슈퍼볼 4억7천만

2.하계올림픽 3억4천800만

3.월드컵축구 1억4천700만

4.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1억3천만

5.미국대학스포츠(NCAA) 남자농구 파이널4 1억2천700만



▲사업

1.나이키 159억

2.ESPN 115억

3.아디다스 68억

4.스카이 스포츠 40억

5.언더아머 35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