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롯데, 혼신의 투구…필승 불펜
입력 2012.10.18 (11:47) 수정 2012.10.18 (13:01) 스포츠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위기 때마다 SK의 타선을 절묘하게 묶어 승리를 지킨 김성배!

‘꿀 성배’란 별명을 가진 김성배는 롯데에 꿀맛 같은 승리를 선사 했는데요~

1승1패로 팽팽히 맞선 두 팀은 이제 사직으로 옮겨 3차전을 치릅니다.

김기범 기잡니다.

<리포트>

10회초 투아웃 만루 상황에서 정우람이 볼넷을 허용합니다.

팽팽했던 균형이 밀어내기로 깨지는 순간이었습니다.

롯데는 SK의 공격을 잘 막아 결국 5대4 역전승을 거두고 플레이오프 전적 1승1패를 만들었습니다.

<인터뷰> 양승호 감독

SK와 롯데는 초반부터 시원한 홈런포를 주고받았습니다.

이후 투수전으로 진행되던 경기는 6회 최정이 도루에 성공한 데 이어, 10년 만에 포스트시즌에 나선 조인성이 적시타를 터트리면서 SK 쪽으로 기우는 듯 했습니다.

하지만 1차전과 달리 이번에는 롯데도 공격에서 집중력을 보였습니다.

7회초 SK 수비의 실수와 폭투가 겹치면서 한꺼번에 석점을 뽑아 4대 4 동점을 만들었습니다.

결국 연장 승부로 접어든 두 팀의 승부는 정우람이 볼넷을 내주면서 롯데의 승리로 끝났습니다.

7회부터 롯데 마운드에 오른 김성배는 위기 때마다 SK의 타선을 절묘하게 묶어 승리를 지켰습니다.

<인터뷰> 김성배

SK는 9회말 끝내기 기회를 놓치는 등 결정적인 순간마다 집중력 부족을 노출했습니다.

1승1패를 거둔 두 팀은 내일 사직에서 3차전을 치릅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롯데, 혼신의 투구…필승 불펜
    • 입력 2012-10-18 11:47:16
    • 수정2012-10-18 13:01:45
    스포츠타임
<앵커 멘트>

위기 때마다 SK의 타선을 절묘하게 묶어 승리를 지킨 김성배!

‘꿀 성배’란 별명을 가진 김성배는 롯데에 꿀맛 같은 승리를 선사 했는데요~

1승1패로 팽팽히 맞선 두 팀은 이제 사직으로 옮겨 3차전을 치릅니다.

김기범 기잡니다.

<리포트>

10회초 투아웃 만루 상황에서 정우람이 볼넷을 허용합니다.

팽팽했던 균형이 밀어내기로 깨지는 순간이었습니다.

롯데는 SK의 공격을 잘 막아 결국 5대4 역전승을 거두고 플레이오프 전적 1승1패를 만들었습니다.

<인터뷰> 양승호 감독

SK와 롯데는 초반부터 시원한 홈런포를 주고받았습니다.

이후 투수전으로 진행되던 경기는 6회 최정이 도루에 성공한 데 이어, 10년 만에 포스트시즌에 나선 조인성이 적시타를 터트리면서 SK 쪽으로 기우는 듯 했습니다.

하지만 1차전과 달리 이번에는 롯데도 공격에서 집중력을 보였습니다.

7회초 SK 수비의 실수와 폭투가 겹치면서 한꺼번에 석점을 뽑아 4대 4 동점을 만들었습니다.

결국 연장 승부로 접어든 두 팀의 승부는 정우람이 볼넷을 내주면서 롯데의 승리로 끝났습니다.

7회부터 롯데 마운드에 오른 김성배는 위기 때마다 SK의 타선을 절묘하게 묶어 승리를 지켰습니다.

<인터뷰> 김성배

SK는 9회말 끝내기 기회를 놓치는 등 결정적인 순간마다 집중력 부족을 노출했습니다.

1승1패를 거둔 두 팀은 내일 사직에서 3차전을 치릅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스포츠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