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중, 무허가 선박 불법 어업 땐 영구 퇴출 추진
입력 2012.10.18 (13:35) 경제
중국인 선원 사망을 불러온 불법 어업의 재발을 막기 위한 한국과 중국의 대응 수위가 크게 높아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농림수산식품부는 최근 열린 제12차 한ㆍ중 어업공동위원회에서 두 나라가 배타적경제수역에서 이뤄지는 불법어업에 강력하게 대응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습니다.

합의안에는 무허가 선박이 배타적경제수역에서 불법 어업을 하면 어업행위를 영원히 금지하는 방안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방안은 내년 상반기에 열리는 지도단속 실무회의에서 논의하고서 제13차 한ㆍ중 어업공동위원회에서 합의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아울러 어선의 어획량을 검사하는 '어획물운반선 체크포인트' 제도도 추진됩니다.
  • 한중, 무허가 선박 불법 어업 땐 영구 퇴출 추진
    • 입력 2012-10-18 13:35:47
    경제
중국인 선원 사망을 불러온 불법 어업의 재발을 막기 위한 한국과 중국의 대응 수위가 크게 높아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농림수산식품부는 최근 열린 제12차 한ㆍ중 어업공동위원회에서 두 나라가 배타적경제수역에서 이뤄지는 불법어업에 강력하게 대응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습니다.

합의안에는 무허가 선박이 배타적경제수역에서 불법 어업을 하면 어업행위를 영원히 금지하는 방안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방안은 내년 상반기에 열리는 지도단속 실무회의에서 논의하고서 제13차 한ㆍ중 어업공동위원회에서 합의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아울러 어선의 어획량을 검사하는 '어획물운반선 체크포인트' 제도도 추진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