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특검, ‘사저 매입’ 실무자 김태환 씨 소환조사
입력 2012.10.18 (13:4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명박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의혹을 수사중인 이광범 특검팀이 청와대 경호처 직원인 김태환 씨를 소환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특검은 김 씨를 상대로 부지 매입 과정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시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내곡동 사저 부지의 실무를 담당했던 청와대 경호처 직원 김태환 씨가 특검에 소환됐습니다.

오늘 오전 9시 40분쯤 특검 사무실로 출석한 김 씨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고 서둘러 조사실로 올라갔습니다.

김 씨는 이명박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와 경호동 부지를 물색하고, 계약을 맺은 핵심 관련자로 내곡동 사저 특검팀의 첫 소환자입니다.

김 씨는 김대중, 노무현 두 전직 대통령의 사저와 경호동 부지를 매입할 때도 실무를 담당했습니다.

특검팀은 김 씨를 상대로 왜 다른 전직 대통령의 경우와 달리 대통령 사저와 경호처 땅을 한꺼번에 산 뒤 지분을 나눴는 지, 또 이시형 씨와 청와대 경호처가 부지 매입 비용을 나눈 기준은 무엇인 지 등을 묻고 있습니다.

대통령 일가에 이득을 주려는 의도가 있었는 지 등도 추궁할 계획입니다.

특검팀은 이와 함께 대통령의 큰 형 이상은 씨와 아들 시형 씨의 계좌도 추적하고 있습니다.

또 어제 이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은 다스 회장의 서울 자택 등에서 압수한 압수물을 분석하고 있습니다.

이광범 특검은 압수물 분석에 오랜 시간이 걸린다며 추가 압수수색이나 소환자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시원입니다.
  • 특검, ‘사저 매입’ 실무자 김태환 씨 소환조사
    • 입력 2012-10-18 13:46:05
    뉴스 12
<앵커 멘트>

이명박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의혹을 수사중인 이광범 특검팀이 청와대 경호처 직원인 김태환 씨를 소환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특검은 김 씨를 상대로 부지 매입 과정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시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내곡동 사저 부지의 실무를 담당했던 청와대 경호처 직원 김태환 씨가 특검에 소환됐습니다.

오늘 오전 9시 40분쯤 특검 사무실로 출석한 김 씨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고 서둘러 조사실로 올라갔습니다.

김 씨는 이명박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와 경호동 부지를 물색하고, 계약을 맺은 핵심 관련자로 내곡동 사저 특검팀의 첫 소환자입니다.

김 씨는 김대중, 노무현 두 전직 대통령의 사저와 경호동 부지를 매입할 때도 실무를 담당했습니다.

특검팀은 김 씨를 상대로 왜 다른 전직 대통령의 경우와 달리 대통령 사저와 경호처 땅을 한꺼번에 산 뒤 지분을 나눴는 지, 또 이시형 씨와 청와대 경호처가 부지 매입 비용을 나눈 기준은 무엇인 지 등을 묻고 있습니다.

대통령 일가에 이득을 주려는 의도가 있었는 지 등도 추궁할 계획입니다.

특검팀은 이와 함께 대통령의 큰 형 이상은 씨와 아들 시형 씨의 계좌도 추적하고 있습니다.

또 어제 이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은 다스 회장의 서울 자택 등에서 압수한 압수물을 분석하고 있습니다.

이광범 특검은 압수물 분석에 오랜 시간이 걸린다며 추가 압수수색이나 소환자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시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