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관령은 추워요”…불 쬐는 농민들
입력 2012.10.18 (13:56) 수정 2012.10.18 (13:58) 포토뉴스
“대관령은 추워요”…모닥불 쬐는 농민들

18일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3.9도까지 떨어져 올 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한 강원 평창군 대관령 지역에서 농민들이 당근 수확에 앞서 모닥불을 피워 놓고 몸을 녹이고 있다.

“대관령은 추워요”…모닥불 쬐는 농민들
18일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3.9도까지 떨어져 올 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한 강원 평창군 대관령 지역에서 농민들이 당근 수확에 앞서 모닥불을 피워 놓고 몸을 녹이고 있다.
“대관령은 추워요”…모닥불 쬐는 농민들
18일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3.9도까지 떨어져 올 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한 강원 평창군 대관령 지역에서 농민들이 당근 수확에 앞서 모닥불을 피워 놓고 몸을 녹이고 있다.
“대관령은 추워요”…모닥불 쬐는 농민들
18일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3.9도까지 떨어져 올 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한 강원 평창군 대관령 지역에서 농민들이 당근 수확에 앞서 모닥불을 피워 놓고 몸을 녹이고 있다.
‘대관령에 얼음 얼었어요’
18일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3.9도까지 떨어져 올 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한 강원 평창군 대관령 지역에는 얼음이 제법 두껍게 얼어 추위를 실감케 하고 있다.
“대관령은 추워요”…모닥불 쬐는 농민들
18일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3.9도까지 떨어져 올 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한 강원 평창군 대관령 지역에서 농민들이 당근 수확에 앞서 모닥불을 피워 놓고 몸을 녹이고 있다.
“대관령은 추워요”…모닥불 쬐는 농민들
18일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3.9도까지 떨어져 올 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한 강원 평창군 대관령 지역에서 농민들이 당근 수확에 앞서 모닥불을 피워 놓고 몸을 녹이고 있다.
“대관령은 추워요”…모닥불 쬐는 농민들
18일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3.9도까지 떨어져 올 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한 강원 평창군 대관령 지역에서 농민들이 당근 수확에 앞서 모닥불을 피워 놓고 몸을 녹이고 있다.
“대관령은 추워요”…모닥불 쬐는 농민들
18일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3.9도까지 떨어져 올 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한 강원 평창군 대관령 지역에서 농민들이 당근 수확에 앞서 모닥불을 피워 놓고 몸을 녹이고 있다.
  • “대관령은 추워요”…불 쬐는 농민들
    • 입력 2012-10-18 13:56:34
    • 수정2012-10-18 13:58:44
    포토뉴스

18일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3.9도까지 떨어져 올 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한 강원 평창군 대관령 지역에서 농민들이 당근 수확에 앞서 모닥불을 피워 놓고 몸을 녹이고 있다.

18일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3.9도까지 떨어져 올 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한 강원 평창군 대관령 지역에서 농민들이 당근 수확에 앞서 모닥불을 피워 놓고 몸을 녹이고 있다.

18일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3.9도까지 떨어져 올 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한 강원 평창군 대관령 지역에서 농민들이 당근 수확에 앞서 모닥불을 피워 놓고 몸을 녹이고 있다.

18일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3.9도까지 떨어져 올 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한 강원 평창군 대관령 지역에서 농민들이 당근 수확에 앞서 모닥불을 피워 놓고 몸을 녹이고 있다.

18일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3.9도까지 떨어져 올 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한 강원 평창군 대관령 지역에서 농민들이 당근 수확에 앞서 모닥불을 피워 놓고 몸을 녹이고 있다.

18일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3.9도까지 떨어져 올 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한 강원 평창군 대관령 지역에서 농민들이 당근 수확에 앞서 모닥불을 피워 놓고 몸을 녹이고 있다.

18일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3.9도까지 떨어져 올 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한 강원 평창군 대관령 지역에서 농민들이 당근 수확에 앞서 모닥불을 피워 놓고 몸을 녹이고 있다.

18일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3.9도까지 떨어져 올 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한 강원 평창군 대관령 지역에서 농민들이 당근 수확에 앞서 모닥불을 피워 놓고 몸을 녹이고 있다.

18일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3.9도까지 떨어져 올 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한 강원 평창군 대관령 지역에서 농민들이 당근 수확에 앞서 모닥불을 피워 놓고 몸을 녹이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