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용인도시공사 사업자 부정 선정 의혹 본격 수사
입력 2012.10.18 (15:11) 수정 2012.10.18 (15:21) 사회
용인도시공사가 지난 3월, 용인 덕성산업단지 조성사업을 추진하면서 특정 업체에게 유리하도록 점수를 조작한 정황이 포착돼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이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수원지검 특수부는 지난 주, 당시 업무담당자 3명을 불러 조사한데 이어 그제 당시 사장이었던 최 모 씨의 집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압수한 사업자 선정관련 서류와 컴퓨터 하드디스크에서 심사위원을 특별한 이유 없이 교체한 사실 등 혐의를 입증할 증거를 상당 부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사건과 관련해 용인도시공사는 지난 6월, 용인시로부터 감사를 받아 직원 6명을 징계했으며 당시 사장이었던 최 씨는 스스로 사표를 냈습니다.
  • 용인도시공사 사업자 부정 선정 의혹 본격 수사
    • 입력 2012-10-18 15:11:28
    • 수정2012-10-18 15:21:23
    사회
용인도시공사가 지난 3월, 용인 덕성산업단지 조성사업을 추진하면서 특정 업체에게 유리하도록 점수를 조작한 정황이 포착돼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이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수원지검 특수부는 지난 주, 당시 업무담당자 3명을 불러 조사한데 이어 그제 당시 사장이었던 최 모 씨의 집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압수한 사업자 선정관련 서류와 컴퓨터 하드디스크에서 심사위원을 특별한 이유 없이 교체한 사실 등 혐의를 입증할 증거를 상당 부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사건과 관련해 용인도시공사는 지난 6월, 용인시로부터 감사를 받아 직원 6명을 징계했으며 당시 사장이었던 최 씨는 스스로 사표를 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