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남 술집 흉기난동 “우발적 범행”
입력 2012.10.18 (19:28) 사회
어제 서울 강남지역 술집에서 발생한 흉기 난동은 우발적 범행으로 드러났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흉기를 휘두른 피의자 38살 제갈 모씨가 시비 끝에 격분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조사결과 제갈 씨는 어제 새벽,서울 신사동 지하주점에서 혼자 술을 마시던 중 옆에 있던 36살 강 씨 일행이 종업원에게 한 말을 자신에게 반말을 한 것으로 오해해 다툼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제갈 씨는 어제 새벽 2시쯤 서울 신사동의 술집에서 흉기를 휘둘러 가수의 전 부인인 36살 강모 씨를 숨지게 하고, 프로야구 선수 28살 박모 씨 등 남성 3명을 다치게 한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강남 술집 흉기난동 “우발적 범행”
    • 입력 2012-10-18 19:28:39
    사회
어제 서울 강남지역 술집에서 발생한 흉기 난동은 우발적 범행으로 드러났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흉기를 휘두른 피의자 38살 제갈 모씨가 시비 끝에 격분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조사결과 제갈 씨는 어제 새벽,서울 신사동 지하주점에서 혼자 술을 마시던 중 옆에 있던 36살 강 씨 일행이 종업원에게 한 말을 자신에게 반말을 한 것으로 오해해 다툼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제갈 씨는 어제 새벽 2시쯤 서울 신사동의 술집에서 흉기를 휘둘러 가수의 전 부인인 36살 강모 씨를 숨지게 하고, 프로야구 선수 28살 박모 씨 등 남성 3명을 다치게 한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