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민 82% “강남북간 격차 심각한 수준”
입력 2012.10.18 (19:3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울시민 다섯 명 중 네 명은 강남과 강북간 격차가 심각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최근 서울시민 천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인데요,

응답자의 절반이상은 이른바 '강남쏠림' 현상이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박대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한민국 부의 상징이 된 서울 강남. 통상 강남, 서초, 송파 3개 자치구를 일컫는 곳입니다.

70년대만 해도 과수원과 논밭이던 이곳은 금융과 부동산, 교육과 의료 등 각 분야의 집중도가 다른 지역을 크게 웃돕니다.

<인터뷰> 김미향(서울 신도림동) : "최근에는 싸이의 강남 스타일이 생각나고, 젊은 사람이 많고 부유한 사람이 많다는 것…."

서울시민들의 82%가 강남북간 격차가 심각한 수준이라고 답했습니다.

연령별로는 20대의 91%가 심각하다고 답해 가장 체감도가 높았습니다.

격차가 큰 부문으로는 67%가 집값과 일자리, 개인 소득을 꼽아 가계경제 부문이 지역경제 등 다른 부문을 압도했습니다.

문제는 향후 전망에 대한 인식도 부정적이라는 겁니다.

이런 격차가 해소될 가능성에 대해 73%가 더욱 심해지거나 지속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인터뷰> 이노근(의원/국회 국토해양위원회) : "서울시는 조례를 만들어 강북의 불공평한 규제를 완화하고 강남에서는 규제를 강화하는 방향으로 정책을 입안해야 할 것입니다."

서울시에 가장 시급한 정책은 낙후지역 개발이라는 응답이 52%, 맑은 공기와 녹지 조성이 30%였습니다.

이번 조사의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입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 서울시민 82% “강남북간 격차 심각한 수준”
    • 입력 2012-10-18 19:30:34
    뉴스 7
<앵커 멘트>

서울시민 다섯 명 중 네 명은 강남과 강북간 격차가 심각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최근 서울시민 천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인데요,

응답자의 절반이상은 이른바 '강남쏠림' 현상이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박대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한민국 부의 상징이 된 서울 강남. 통상 강남, 서초, 송파 3개 자치구를 일컫는 곳입니다.

70년대만 해도 과수원과 논밭이던 이곳은 금융과 부동산, 교육과 의료 등 각 분야의 집중도가 다른 지역을 크게 웃돕니다.

<인터뷰> 김미향(서울 신도림동) : "최근에는 싸이의 강남 스타일이 생각나고, 젊은 사람이 많고 부유한 사람이 많다는 것…."

서울시민들의 82%가 강남북간 격차가 심각한 수준이라고 답했습니다.

연령별로는 20대의 91%가 심각하다고 답해 가장 체감도가 높았습니다.

격차가 큰 부문으로는 67%가 집값과 일자리, 개인 소득을 꼽아 가계경제 부문이 지역경제 등 다른 부문을 압도했습니다.

문제는 향후 전망에 대한 인식도 부정적이라는 겁니다.

이런 격차가 해소될 가능성에 대해 73%가 더욱 심해지거나 지속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인터뷰> 이노근(의원/국회 국토해양위원회) : "서울시는 조례를 만들어 강북의 불공평한 규제를 완화하고 강남에서는 규제를 강화하는 방향으로 정책을 입안해야 할 것입니다."

서울시에 가장 시급한 정책은 낙후지역 개발이라는 응답이 52%, 맑은 공기와 녹지 조성이 30%였습니다.

이번 조사의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입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