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임진강 일대 3천 병력 투입 대규모 도하훈련
입력 2012.11.05 (07:04) 수정 2012.11.05 (16:2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육군이 최전방 임진강 부근에서 대규모 도하훈련을 했습니다.

3천여 명의 병력과 각종 장비 등이 대거 투입돼 작전 수행 능력을 점검했습니다.

보도에 박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적의 공격으로 다리가 끊긴 상황.

육군 기계화보병 장병들이 긴급히 다리 건설에 나섭니다.

수심이 깊은 강 중간에는 시누크 헬기가 부교를 떨어뜨리고, 강 양쪽에서는 차량을 통해 투입된 부교가 순식간에 다리 모양을 갖춥니다.

이어 병력이 투입돼 부교 사이사이를 잇는 작업이 이뤄집니다.

같은 시각, 전술 지휘소에서는 모니터와 통신을 통해 모든 작전을 일사불란하게 지휘합니다.

<현장음> 모종화 (중장/ 1군단장): "적의 반동돌격에 대비해서 준비를 하세요. (예! 알겠습니다.)"

하늘과 강, 육지에서 입체 작전을 통해 폭 200미터의 임시 다리가 30분 만에 만들어졌습니다.

곧이어 전차와 장갑차가 순조롭게 강을 건넙니다.

이번 도하훈련은 최전방 임진강 부근에서 실시됐습니다.

<인터뷰> 김인연 (대령 / 1군단 전방연대장): "이 지역은 수도권 방어에 가장 중요한 핵심 축선입니다. 우리는 어떠한 상황에서도 압승할 수 있도록 완벽한 전투태세와 능력을 갖추어 적의 도발했을 때는 현장에서 강력히 응징할 것입니다."

실전을 방불케 한 훈련에는 병력 3천여 명과 소형 선박 등 전투 장비 3백여 대가 투입돼 전투준비 태세를 점검했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 임진강 일대 3천 병력 투입 대규모 도하훈련
    • 입력 2012-11-05 07:04:30
    • 수정2012-11-05 16:23:4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육군이 최전방 임진강 부근에서 대규모 도하훈련을 했습니다.

3천여 명의 병력과 각종 장비 등이 대거 투입돼 작전 수행 능력을 점검했습니다.

보도에 박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적의 공격으로 다리가 끊긴 상황.

육군 기계화보병 장병들이 긴급히 다리 건설에 나섭니다.

수심이 깊은 강 중간에는 시누크 헬기가 부교를 떨어뜨리고, 강 양쪽에서는 차량을 통해 투입된 부교가 순식간에 다리 모양을 갖춥니다.

이어 병력이 투입돼 부교 사이사이를 잇는 작업이 이뤄집니다.

같은 시각, 전술 지휘소에서는 모니터와 통신을 통해 모든 작전을 일사불란하게 지휘합니다.

<현장음> 모종화 (중장/ 1군단장): "적의 반동돌격에 대비해서 준비를 하세요. (예! 알겠습니다.)"

하늘과 강, 육지에서 입체 작전을 통해 폭 200미터의 임시 다리가 30분 만에 만들어졌습니다.

곧이어 전차와 장갑차가 순조롭게 강을 건넙니다.

이번 도하훈련은 최전방 임진강 부근에서 실시됐습니다.

<인터뷰> 김인연 (대령 / 1군단 전방연대장): "이 지역은 수도권 방어에 가장 중요한 핵심 축선입니다. 우리는 어떠한 상황에서도 압승할 수 있도록 완벽한 전투태세와 능력을 갖추어 적의 도발했을 때는 현장에서 강력히 응징할 것입니다."

실전을 방불케 한 훈련에는 병력 3천여 명과 소형 선박 등 전투 장비 3백여 대가 투입돼 전투준비 태세를 점검했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