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을 속 익어가는 곶감‥반건시 생산 한창
입력 2012.11.05 (07:0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청명한 늦가을을 맞은 농촌에서는 요즘 감을 말리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반건시 곶감으로 유명한 충북 괴산 연풍에서는 올해 풍작을 이뤄 풍성한 한해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박미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노랗게 익은 감이 주렁주렁, 탐스럽게 매달려 있습니다.

감을 잘 깎아 50여 일 동안 자연 건조하면, 말랑말랑하게 반만 마른 '반건시'가 됩니다.

한쪽에선, 갓 따온 감 껍질을 벗기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조금만 늦어지면 푹 익어 홍시가 되기 때문에 한 사람에 하루 5백여 개씩, 서둘러 감을 깎습니다.

<인터뷰> 한경순(충북 괴산군 연풍면): "반건시가 지금 한 달 반가량 남았거든요. 그래서 맛있게 자연 바람에 건조하기 위해서 열심히 깎고 있답니다."

이 마을에서 반건시 곶감을 생산한 것은 10여 년 전,

수십 년에서 수백 년을 살아온 마을 감나무에서 곶감이 생산돼, 연평균 10억 원의 소득을 올려주는 효자 노릇을 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일조량까지 풍부해 냉해를 입은 지난해보다 생산량이 30% 이상 늘 것으로 기대됩니다.

<인터뷰> 방명식(연풍곶감 영농조합 대표): "먹어본 분들이 그것(반건시)을 많이 선호하고 속이 젤리처럼 맛있고, 눈으로 봐도 좋고요."

충북 괴산 연풍의 반건시 곶감은 다음달 중순부터 출하되기 시작해 내년 설 대목을 앞두고 거래가 크게 늘 전망입니다.

KBS 뉴스 박미영입니다.
  • 가을 속 익어가는 곶감‥반건시 생산 한창
    • 입력 2012-11-05 07:04:3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청명한 늦가을을 맞은 농촌에서는 요즘 감을 말리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반건시 곶감으로 유명한 충북 괴산 연풍에서는 올해 풍작을 이뤄 풍성한 한해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박미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노랗게 익은 감이 주렁주렁, 탐스럽게 매달려 있습니다.

감을 잘 깎아 50여 일 동안 자연 건조하면, 말랑말랑하게 반만 마른 '반건시'가 됩니다.

한쪽에선, 갓 따온 감 껍질을 벗기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조금만 늦어지면 푹 익어 홍시가 되기 때문에 한 사람에 하루 5백여 개씩, 서둘러 감을 깎습니다.

<인터뷰> 한경순(충북 괴산군 연풍면): "반건시가 지금 한 달 반가량 남았거든요. 그래서 맛있게 자연 바람에 건조하기 위해서 열심히 깎고 있답니다."

이 마을에서 반건시 곶감을 생산한 것은 10여 년 전,

수십 년에서 수백 년을 살아온 마을 감나무에서 곶감이 생산돼, 연평균 10억 원의 소득을 올려주는 효자 노릇을 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일조량까지 풍부해 냉해를 입은 지난해보다 생산량이 30% 이상 늘 것으로 기대됩니다.

<인터뷰> 방명식(연풍곶감 영농조합 대표): "먹어본 분들이 그것(반건시)을 많이 선호하고 속이 젤리처럼 맛있고, 눈으로 봐도 좋고요."

충북 괴산 연풍의 반건시 곶감은 다음달 중순부터 출하되기 시작해 내년 설 대목을 앞두고 거래가 크게 늘 전망입니다.

KBS 뉴스 박미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