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개 증권사 채권 수익률 담합…과징금 192억
입력 2012.11.05 (07:04) 수정 2012.11.05 (17:3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파트나 자동차를 살 때 의무적으로 사야하는 채권을 대부분 현장에서 싸게 되파실텐데요.

국내 증권사 스무 곳이 이 채권을 사들이는 가격을 담합했다가 200억원 가까운 과징금을 물게됐습니다.

황동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 한 구청의 자동차등록 민원실입니다.

도시철도채권을 구입했던 사람이 현장에서 바로 되팝니다.

<인터뷰>이혜옥(서울시 양재동): "너무 비싸서 즉시 매도하게 됐구요. 그리고 요율도 모르니까..."

공정거래위원회는 이런 채권을 사들이면서 수익률을 담합해온 혐의로 20개 증권사에 과징금 192억원을 부과했습니다.

정도가 심한 6곳은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신동권/카르텔조사국장 20개 증권사는 자신이 매수할 소액채권의 가격을 스스로 정할 수 있기 때문에 담합의 유혹이 상존하게 된 것입니다.

증권사들은 메신저 등을 통해 수시로 수익률을 합의해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음성 대역>: "2004년 3월 31일 "그냥 하나로 정합시다. 4.87 아님 4.95" "좋아 다 4.87" "입력합시다" "확정"

실제 2009년 7월에는 10개 증권사가 제시한 수익률이 일주일 내내 똑같았습니다.

공정위는 이들이 6년여동안 3천 8백억여 원의 부당 이득을 챙긴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증권업계는 관행적인 정보교환이었다고 주장합니다.

<녹취>증권사 관계자: "(증권사간 연락을) 저희가 스스로 시작한 게 아니고 정부의 행정지도로 시작했으니까 저희는 좀 억울한 면이 있습니다."

수익률 합의는 2010년말 감사원의 시정 명령 이후 중단됐습니다.

증권사들의 담합으로 손해를 입은 피해자들이 집단소송을 벌일 가능성도 있어 파장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황동진입니다.
  • 20개 증권사 채권 수익률 담합…과징금 192억
    • 입력 2012-11-05 07:04:40
    • 수정2012-11-05 17:37:1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아파트나 자동차를 살 때 의무적으로 사야하는 채권을 대부분 현장에서 싸게 되파실텐데요.

국내 증권사 스무 곳이 이 채권을 사들이는 가격을 담합했다가 200억원 가까운 과징금을 물게됐습니다.

황동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 한 구청의 자동차등록 민원실입니다.

도시철도채권을 구입했던 사람이 현장에서 바로 되팝니다.

<인터뷰>이혜옥(서울시 양재동): "너무 비싸서 즉시 매도하게 됐구요. 그리고 요율도 모르니까..."

공정거래위원회는 이런 채권을 사들이면서 수익률을 담합해온 혐의로 20개 증권사에 과징금 192억원을 부과했습니다.

정도가 심한 6곳은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신동권/카르텔조사국장 20개 증권사는 자신이 매수할 소액채권의 가격을 스스로 정할 수 있기 때문에 담합의 유혹이 상존하게 된 것입니다.

증권사들은 메신저 등을 통해 수시로 수익률을 합의해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음성 대역>: "2004년 3월 31일 "그냥 하나로 정합시다. 4.87 아님 4.95" "좋아 다 4.87" "입력합시다" "확정"

실제 2009년 7월에는 10개 증권사가 제시한 수익률이 일주일 내내 똑같았습니다.

공정위는 이들이 6년여동안 3천 8백억여 원의 부당 이득을 챙긴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증권업계는 관행적인 정보교환이었다고 주장합니다.

<녹취>증권사 관계자: "(증권사간 연락을) 저희가 스스로 시작한 게 아니고 정부의 행정지도로 시작했으니까 저희는 좀 억울한 면이 있습니다."

수익률 합의는 2010년말 감사원의 시정 명령 이후 중단됐습니다.

증권사들의 담합으로 손해를 입은 피해자들이 집단소송을 벌일 가능성도 있어 파장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황동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