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 민간소비 증가율 역대 최악”
입력 2012.11.05 (07:32) 수정 2012.11.05 (17:35) 재테크
vd

vd

올해 민간소비 증가율이 역대 최악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한국은행은 금융안정보고서 등 가계부채 관련 자료를 통해 올해 민간소비 명목 증가율이 2.5%에 그칠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외환위기 직후인 1998년 -7.1% 이후 가장 낮은 수치입니다.



한은 관계자는 "국내경제에 심각한 영향을 주는 외부 충격이 없는데도 소비증가율이 크게 낮아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그만큼 현재의 경제상황이 심각하다는 하나의 지표"라고 설명했습니다.



한은에 따르면 올해 전체 가계부채 증가율 추정치는 2.2%로, 시중 금융기관의 평균 대출금리 5.72%를 고려하면 `자금순유입률'은 마이너스를 기록해 지난 2003년 이후 두 번째로 낮을 것이란 전망입니다.
  • “올해 민간소비 증가율 역대 최악”
    • 입력 2012-11-05 07:32:01
    • 수정2012-11-05 17:35:21
    재테크

vd

올해 민간소비 증가율이 역대 최악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한국은행은 금융안정보고서 등 가계부채 관련 자료를 통해 올해 민간소비 명목 증가율이 2.5%에 그칠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외환위기 직후인 1998년 -7.1% 이후 가장 낮은 수치입니다.



한은 관계자는 "국내경제에 심각한 영향을 주는 외부 충격이 없는데도 소비증가율이 크게 낮아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그만큼 현재의 경제상황이 심각하다는 하나의 지표"라고 설명했습니다.



한은에 따르면 올해 전체 가계부채 증가율 추정치는 2.2%로, 시중 금융기관의 평균 대출금리 5.72%를 고려하면 `자금순유입률'은 마이너스를 기록해 지난 2003년 이후 두 번째로 낮을 것이란 전망입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