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립대 민자 기숙사 임대료 학생이 부담
입력 2012.11.05 (07:40) 수정 2012.11.05 (08:35) 사회
서울대 등 상당수 국립대가 민간자본으로 지은 기숙사의 임대료를 입주한 학생에게 부담시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가 교과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민자 기숙사를 갖춘 국립대 32곳 가운데 25곳이 민간 사업자에게 지급하는 시설 임대료를 입주 학생에게 걷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이 가운데 서울대와 전남대 등 23곳은 정부 지원 외에 대학이 부담한 임대료가 전혀 없었으며, 서울대의 경우 지난 2010년 이후 2년 동안 학생 한 명이 124만 원 정도를 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시설 임대료는 민간사업자의 건설 투자비를 정해진 기간 동안 보상하는 것으로, 국립대의 경우 70~80%를 정부가 지원하고 나머지는 대학이 자체적으로 부담해야 합니다.
  • 국립대 민자 기숙사 임대료 학생이 부담
    • 입력 2012-11-05 07:40:22
    • 수정2012-11-05 08:35:35
    사회
서울대 등 상당수 국립대가 민간자본으로 지은 기숙사의 임대료를 입주한 학생에게 부담시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가 교과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민자 기숙사를 갖춘 국립대 32곳 가운데 25곳이 민간 사업자에게 지급하는 시설 임대료를 입주 학생에게 걷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이 가운데 서울대와 전남대 등 23곳은 정부 지원 외에 대학이 부담한 임대료가 전혀 없었으며, 서울대의 경우 지난 2010년 이후 2년 동안 학생 한 명이 124만 원 정도를 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시설 임대료는 민간사업자의 건설 투자비를 정해진 기간 동안 보상하는 것으로, 국립대의 경우 70~80%를 정부가 지원하고 나머지는 대학이 자체적으로 부담해야 합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